• UPDATE : 2020.07.05 11:43 일
> 연예·스포츠
'순수의 시대' 신하균, 신경질적인 근육? 진짜 만들어왔다
승인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5-02-03 13:41:18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신하균이 ‘신경질적인 근육남’으로 돌아온다. 데뷔 이래 첫 사극에서 수려한 액션까지 예고한 그는 “더 많은 상상력이 요구됐다”며 남다른 고충을 털어놨다.

3일 오전 CGV 압구정에서 영화 ‘순수의 시대’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안상훈 감독과 배우 신하균, 장혁, 강한나, 강하늘이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신하균은 ‘순수의 시대’를 통해 처음 사극에 도전한다. 그는 “접하지 않은 장르이기도 했고, 역사적 사건 안에 개인적 욕망과 사랑을 다룬 점도 매력적이었다. 지금 시대에 비춰보더라도 공감가는 이야기였기에 출연을 결정했다”는 소감을 전했다.

   
▲ 3일 서울 강남구 CGV 압구정점에서 열린 영화 '순수의 시대' 제작보고회에서 배우 신하균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뉴시스

이날 신하균에게 쏟아지는 질문공세는 그의 근육과 액션을 향했다. 신하균의 근육을 ‘신경질적’이라 표현한 안상훈 감독은 “신하균이 몸을 만들기 위해 노력을 많이 했다. 장난으로 ‘신경질적인 근육을 만들어달라’고 했는데 진짜 만들어왔다”며 혀를 내둘렀다.

장혁 역시 “신하균이 액션과 신경질적인 근육을 위해서 많은 시간을 투자하는 모습을 봤다. 잘하고 못하고를 떠나 캐릭터를 잡아가는 모습을 보면서 ‘나는 이방원을 어떻게 쌓아갈 것인지’ 생각을 많이 하게 됐다”며 “그리고 나는 착한 근육을 많이 만들었다”고 말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신하균에게 이렇게 호된 촬영 과정이 있었을까 할 만큼 ‘순수의 시대’에는 액션이 많이 등장한다. 신하균이 “액션 촬영이 힘들어 장혁의 이방원 역이 부럽더라”고 말하자 안상훈 감독은 “굉장히 많이 다쳐도 응급처치를 하고 현장에 복귀하더라. 그 모습에 연출자로서 감동받았다”며 “액션연기를 할 때 대역을 써야 했는데 신하균에게 직접 해달라고 몹쓸 주문을 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세상의 주류에서 멀어져야 하는 인물을 연기해야 하는 만큼 ‘하균신’다운 내면연기도 필요했다. 신하균은 “항상 연기할 때는 힘들고 어렵고 새롭다. 마음을 힘들게 하는 작업”이라며 “처음으로 사극을 하다보니 그 시대에 그분들이 어떻게 살았는지 더 많은 상상력이 요구됐다”고 말했다.

또 “출구 없이 같여 살아가던 사람이 새로운 의미를 찾게 된다. 그때 억눌려 있던 감정이 표출되는 장면에서 그동안의 내 모습과 다른 면모를 느낄 수 있을 것”이라며 기대를 자아냈다.

한편 조선 개국 7년인 왕자의 난으로 기록된 1398년, 난세의 중심에 선 세 남자가 서로 다른 욕망과 야망을 쫓는 과정을 담은 영화 ‘순수의 시대’는 3월 개봉을 앞두고 있다. [미디어펜=최상진 기자]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