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07.11 09:02 토
> 연예·스포츠
'여왕의 꽃' 질투와 분노, 웃음까지... 화기애애한 리딩현장
승인 | 김연주 기자 | office@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5-02-03 15:12:32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야망으로 가득한 여자가 자신이 버린 딸을 다시 만나며 벌어지는 일을 그린 MBC 주말특별기획 ‘여왕의 꽃’의 첫 대본리딩 현장이 공개됐다.

지난 1월 말 상암 MBC 드라마국 대본연습실에서 진행된 리딩에는 김성령, 이종혁, 이성경, 윤박을 포함한 전 출연진히 한자리에 모여 열의를 보였다.

1회 대본의 첫 번째 신부터 김성령은 낮지만 카랑카랑한 목소리 톤으로 냉정하고 차가운 레나 정 캐릭터를 만들어나갔다. 이지적인 외모에 무표정한 모습은 피맺힌 한이 만들어낸 한 여인의 불타오르는 야망을 느끼게 했다. 대사 하나 하나를 가슴에 새기듯이 대본에 집중하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 사진=MBC

‘긍정의 여신’ 이솔 역의 이성경은 자연스러운 연기를 통해, 밝고 씩씩한 모습으로 주변을 기분 좋게 물들였다.

조형기, 송옥숙 콤비는 리딩만으로도 재미를 더했다. 짠돌이에다 수다쟁이인 허삼식(조형기)과 인생이 고달플 때마다 죽은 남편에게 동업하자고 꼬신 삼식이가 원망스러운 구양순(송옥숙)은 틈만 나면 시비 걸고 싸우기 바쁘다. 찰진 커플이 대사들을 실감나게 치고받자 현장 스태프들은 박장대소했다.

이에 질세라 선우용녀와 오대환 모자도 명콤비 연기 호흡을 선보였다. 두 사람은 명대사 명연기를 통해 철딱서니 없는 모자를 고스란히 드러내며 스태프들의 환호를 받았다.

보조출연자 대역, 김민식 감독의 중국어 대사 연기에도 웃음이 터졌다. 영어동시통역사이기도 한 김민식 감독은 극중 보조출연자들의 중국어 대사를 현지인처럼 소화해내며 웃음을 자아냈다.

이 날의 주인공은 김미숙이었다. 부드럽고 유쾌한 듯 보이지만 욕망에 가득찬 마희라 역을 맡은 김미숙은 감정이 극에 달했을 때 비뚤어진 모성애와 함께 매서움과 섬뜩함을 드러내 전율을 일게 만들었다.

한편 MBC 주말특별기획 ‘여왕의 꽃’은 다양한 인간군상을 통해 진정한 성공과 사랑, 행복의 의미를 그릴 드라마로, 2월 초부터 대만 가오슝 로케이션 등 본격적인 촬영에 나설 예정이다. [미디어펜=김연주 기자]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