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09.20 10:43 월
> 최신기사
김해림, 이가영 누르고 맥콜·모나파크 오픈 우승…3년2개월 만에 '7승'
승인 | 석명 부국장 | yoonbbada@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1-07-04 18:08:24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석명 기자] 김해림(32)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맥콜·모나파크 오픈(총상금 8억원) 정상에 올랐다.

프로 14년차 베테랑 김해림은 4일 강원도 평창군 버치힐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5언더파 67타를 쳐 최종합계 13언더파 203타로 이가영(22)과 동타를 이뤘다. 연장 1차전에서 김해림은 버디를 잡아 파에 그친 이가영을 제치고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을 차지했다.

지난 2018년 교촌 허니 레이디스 오픈에서 통산 6승째를 거둔 김해림은 약 3년2개월 만에 우승컵을 들어올리며 통산 7승째를 올렸다.

   
▲ 사진=KLPGA 공식 홈페이지


1타 차 선두로 최종 라운드에 나선 김해림은 이날만 8타를 줄인 이가영의 맹추격을 받았다. 김해림이 11번홀까지 1타밖에 못 줄이는 동안 이가영은 4타(버디 5개, 보기 1개)를 줄여 공동선두로 따라붙었다.

이후 쫓고 쫓는 접전이 펼쳐졌다. 먼저 경기한 이가영이 13번홀(파4)과 14번홀(파4)에서 연속 버디를 잡아 앞서가자 김해림도 역시 같은 홀에서 모두 버디를 낚아 밀리지 않았다.

김해림은 16번홀(파4) 버디로 1타 차 선두로 나섰지만 이가영이 17번홀(파3) 버디로 응수하며 다시 공동선두를 이뤘다. 마지막 18번홀(파5)에서 나란히 버디를 성공시킨 둘은 연장 승부를 벌여야 했다.

파5 18번홀에서 열린 연장전. 김해림이 세 번째 샷을 홀컵 1.2m에 붙여 버디를 낚았고, 이가영은 버디 퍼팅을 놓치며 희비가 갈렸다.

유해란(20)이 합계 10언더파로 3위, 안지현(22)이 이날만 무려 10타를 줄여(이글 1개, 버디 8개) 9언더파로 공동 4위에 올랐다. 

올 시즌 5승이나 올린 '대세' 박민지(23)와 '디펜딩 챔피언' 김민선5(26)이 컷 탈락한 가운데 박현경(21)은 임진희(23), 임희정(21) 등과 함께 공동 12위(4언더파 212타)로 대회를 마쳤다.
[미디어펜=석명 기자] ▶다른기사보기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