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07.12 13:09 일
> 연예·스포츠
나가수3 박정현 기억의 습작·삼시세끼 어촌편 손호준·하녀들·마녀사냥 성시경
승인 | 온라인뉴스팀 기자 | office@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5-02-06 23:25:27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나는 가수다3 박정현 기억의 습작 감동

박정현은 6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나는 가수다3'에서 김동률의 곡 '기억의 습작'을 열창했다.

이날 박정현이 부른'기억의 습작'은 시간이 흐른 지금까지도 사랑받는 노래로, 사실 김동률의 노래라는 이미지가 강하다. 이에 무대 전 박정현은 "여자의 입장에서 이 노래를 다시 해석하는 것"라며 선곡 의도를 밝혔다.

노래가 시작되고 박정현 버전의 '기억의 습작'이 시작됐다. 김동률 특유의 보이스 대신 박정현의 애절한 알앤비 보이스가 입혀졌다. 박정현은 눈을 감고, 그리고 손을 모으고 마치 기도하듯 감동적인 장면을 연출했다.

한편, 이날 방송된 '나는 가수다3'에서는 '내 마음을 움직인 90년대 명곡'을 주제로 경연이 펼쳐졌다.

   
▲ 나는 가수다3 박정현./MBC 캡쳐
'삼시세끼'손호준-차승원

손호준은 6일 방송된 tvN '삼시세끼' 어촌편 3회에서 유해진에게 여자친구와의 결별을 언급해 눈길을 끌면서 과거 방송에서의 발언이 새삼 재조명을 받았다.

과거 손호준은 "약 3개월간 만난 일반인 여자친구와 최근 헤어졌다. 성격 차이도 있었고 여자친구가 연예인 생활을 이해하지 못한 이유도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날 손호준은 첫날 손님 대접을 받으며 잠시 평상에 앉아 있는 시간이 주어졌지만, 곧이어 차승원 유해진의 "호준아" 부름을 연달아 받았다.

손호준은 천막을 치는 작업, 설겆이, 투망 작업 등에 시키는 일은 모든지 성실하고 척척 해대는 일머리를 보여주어 차승원 유해진의 사랑을 받았다. 손호준은 또 차승원 표 수제 홍합 짬뽕과 고추잡채를 얻어 먹고 함박웃음을 지었다.

삼시세끼 손호준 차승원 유해진 소식에 누리꾼들은 “삼시세끼 유해진 손호준 차승원, 환상궁합" "삼시세끼 손호준 차승원 유해진, 남자친구로는 최고다", "삼시세끼 손호준 차승원 유해진, 재밌는 환상 케미"등의 반응을 보였다.

하녀들 김은기 국인엽 찾아 헤매

'하녀들' 김갑수의 검은 속내가 드러났다. 6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금토드라마 '하녀들'(극본 조현경·연출 조현탁) 5회에서는 김은기(김동욱)가 국인엽(정유미)을 찾아헤매는 모습이 그려졌다.

김은기는 허윤옥(이시아)의 집에서 하녀로 일하고 있는 국인엽을 찾았다. 하지만 국인엽은 없었다. 허윤옥은 하녀들의 방을 뒤지고 있는 김은기에게 "따로 자리를 마련해주겠다"고 말했다.

이에 김은기는 허윤옥을 믿을 수 없다고 했다. 앞서 허윤옥은 김은기가 전달해달라고 한 편지를 전달해주지 않았다.

허윤옥은 "도련님이 걱정이다. 옛사랑 쫓는다고 망치고 있지 않나"라고 했고, 김은기는 "난 인엽이의 사람이다"라고 말했다. 허윤옥은 "저도 은애하는 사람을 위해서라면 무엇이든 버릴 수 있다"며 김은기에 대한 마음을 고백했다.

김은기는 "사랑은 자신을 희생하는 거다"라며 "인엽이를 향한 내 마음 만은 가질 수 없을 거다"라며 허윤옥의 마음을 거절했다.

마녀사냥 성시경 조여정과 홍콩에서 원없이 키스

'마녀사냥' 성시경이 조여정과의 홍콩에서의 추억을 공개한다. 6일 방송되는 JTBC '마녀사냥'에서는 멤버들의 본격적인 홍콩 여행이 그려질 예정이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마녀사냥'MC들은 본격적인 홍콩 여행에 앞서 공항에 모여 각자 홍콩에 대한 추억을 얘기하는 시간을 가졌다. 특히 성시경은 "홍콩에서 조여정과 원없이 키스했다"고 밝혀 좌중을 놀라게 했다.

MC들은 자세한 이야기를 털어놓으라고 재촉했고 성시경은 "홍콩에서 조여정과 촬영한 '난 좋아'뮤직비디오에 키스신이 있었다. 덕분에 조여정과 끊임없이 키스를 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신동엽은 "조여정이 뮤직비디오 촬영이 끝나고 펑펑 울었다는 소문이 있었는데 성시경 떄문이었구나"라고 말해 성시경을 당황케 했다는 후문이다. 이어 당시 조여정 모습을 특유의 19금 코드로 재해석해 웃음을 자아냈다.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