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2.01.17 15:49 월
> 정치
코로나 역대급 비상에 오세훈 "모든 수단 동원"
8일 시-자치구 긴급현안회의서 "시민들 인내와 협조 헛되지 않도록 최선"
승인 | 김규태 차장 | suslater53@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1-07-08 10:56:30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김규태 기자] 오세훈 서울시장은 8일 서울을 중심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4차 대유행이 발생한 사태와 관련해 "확산세 저지를 위해 시와 자치구가 가동할 수 있는 모든 방법과 수단을 동원해야 한다"며 25곳 구청장 모두에게 협력을 요청했다.

오세훈 시장은 이날 오전 '서울시-25개 자치구 긴급현안회의'를 갖고 이같이 말했다.

오 시장은 회의에서 "중증환자 전담병상 추이도 면밀하게 분석하는 등 어떠한 상황이 와도 공공의료시스템이 흔들리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언급했다.

특히 그는 "서울시와 25개 자치구는 시민 여러분의 인내와 협조가 헛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 코로나 4차 대유행의 불씨를 차단하겠다"며 "서울시는 정말로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 오세훈 서울시장은 7월 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4차 대유행 사태와 관련해 '서울시-25개 자치구 긴급현안회의'를 가졌다. 이날 회의에서 오 시장(사진 우측)이 발언하고 있다. /사진=서울시 제공
서울에서는 6일 583명에 이어 7일 하루동안 550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

서울시는 이번 사태를 계기로 청년층이 자주 방문하는 장소에 근무하는 종사자 전원을 대상으로 선제적인 진단검사 행정명령을 내렸다.

또한 지난 6일부터 한강공원 전역과 25개 주요 공원 전 구역에 대해 오후 10시 이후 야간시간대 음주 금지 행정명령을 시행한 상태다. 시는 자치구와 합동 단속에 들어가 과태료를 철저히 부과할 방침이다.

시는 임시선별진료소 추가 설치를 비롯해 현재 선별진료소 26곳을 51곳까지 늘리고 '찾아 가는' 선별진료소 또한 확대한다. 이어 생활치료센터 병상을 다음 주까지 2000개 이상 더 확보할 계획이다.

대중교통의 경우 운행시간을 조정한다. 버스는 8일부터, 전철은 9일부터 오후 10시 이후 감축 운행에 들어간다.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김태균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