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07.15 10:12 수
> 연예·스포츠
임영규 구속·허미영 결혼·양동근-정준·런닝맨 윤두준-이기광
승인 | 온라인뉴스팀 기자 | office@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5-02-09 00:09:19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배우 임영규 구속…이번엔 술집 난동에 경찰 폭행까지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 배우 임영규가 구속됐다. 임영규는술집에서 또 난동을 부리고 출동한 경찰에게 폭행을 가한 혐의다.

서울서초경찰서는 8일 임영규를 공무집행방해 등의 혐의로 정식 구속했다. 임영규는 지난 5일 오전 3시쯤 강남구 서초동의 한 술집에서 200만원 상당의 술을 마신 뒤 술값을 지불하지 않은 혐의로 연행됐다. 이 과정에서 임영규는 출동한 경찰관과 실랑이 도중 주먹으로 눈부위를 때려 안경을 깨뜨리는 등 폭행도 가했다.

임영규는 지난해 10월 강남구 청담동 실내포장마차에서 술에 취해 난동을 부렸다가 기소,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아 현재 집행유예 기간이다.

임영규는 전과 9범 경력을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임영규는 지난 2013년 JTBC ‘연예 특종’에 출연했을 당시 “2년 만에 165억 원을 날린 뒤 술 없이는 하루도 잠을 이룰 수 없어 알코올성 치매에 걸렸다”고 말한 바 있다.

임영규 구속 소식에 누리꾼들은 "임영규 구속, 경찰 폭행까지" "임영규 구속, 전과 9범이라니" "임영규 구속, 안됐다" "임영규 구속, 정신 좀 차리지" 등의 반응을 보였다.

개그우먼 허미영 결혼…“임신 5개월 속도위반”

결혼을 앞둔 개그우먼 허미영(33)이 ‘속도위반’ 사실을 솔직하게 고백했다.

8일 오전 서울 강남구 청담동 호텔 프리마에서 결혼식을 앞두고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허미영은 2세 계획에 “걱정을 하고 있는 부분인데 사실 임신 중이다”면서 “아들이고 임신 5개월째다”고 밝혔다.

이날 허미영은 프러포즈에 대한 질문에 “이틀 전이 내 생일이었다. 생일날 남편이 후배 분들과 같이 프러포즈를 해줬다. 내가 엘리베이터에서 내리니 남편 얼굴로 가면을 쓴 다섯 분이 생일 케이크를 들고 생일 축하를 해주셨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집에 들어가니까 또 다른 가면 쓴 분이 기타치고 ‘널 사랑하겠어’를 불러줬다. 전형적인 프러포즈인데 저도 모르게 눈물이 나더라”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허미영과 아름다운 인연을 맺는 예비신랑은 국회의원 보좌진으로 알려졌다. 허미영과 예비신랑은 지난해 6월 지인의 소개로 만나 약 6개월 만에 결혼을 결심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KBS 22기 공채 개그우먼 출신인 허미영의 결혼식에는 ‘개그콘서트’ 개그맨들이 총출동했으며 사회는 양상국, 축가는 쌍둥이 개그맨 형제 이상호 이상민 맡았다.

   
▲ 런닝맨 윤두준 이기광 디스한 손동운./ SBS 캡쳐
런닝맨 윤두준 이기광, 디스한 손동운


런닝맨 윤두준 이기광을 언급한 멤버 손동운의 발언이 화제다. 손동운은 8일 SBS '런닝맨'에 출연해 솔직한 입담을 과시했다.

비스트 손동운은 "사실 오늘 양띠 아이돌 특집인 줄 알고 나왔다. 그런데 와보니 오늘의 콘셉트를 대충 알겠다"고 말했다. 또 손동운은 런닝맨 윤두준 이기광에 대해 "오늘 내가 나온 이상 이제 윤두준, 이기광의 시대는 갔다"고 말했다.

런닝맨 윤두준 이기광 소식에 누리꾼들은 "런닝맨 윤두준 이기광, 귀엽네", "런닝맨 윤두준 이기광, 왜 안 나왔지", "런닝맨 윤두준 이기광, 다음에 함께 나오세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양동근 정준 절친 확인

양동근 정준이 절친한 사이로 발전하게 된 계기가 공개됐다.

가수 겸 배우 양동근은 8일 오전 8시20분 방송된 SBS '잘 먹고 잘 사는 법, 식사하셨어요?'(이하 식사하셨어요)에서 임지호, 이영자와 함께 완도에서 식사를 하던 도중 함께 밥을 먹고 싶은 친구로 류승범과 정준을 꼽았다.

양동근은 "정준과는 친분이 없었다. 군대에서 처음 만났는데, 이후 정말 가깝게 지냈다"며 "정준이 마치 여자친구처럼 챙겨줬다. 휴가 때 차로 데리러 오고 같이 옷 사러 다니고 밥 먹으러 다녀주고 그랬다. 당시 '설마 얘가 날 좋아하나' 싶었다"고 말했다.

또 양동근은 "내가 힘들었을 때 나를 일으켜 세워준 친구다"면서 "날 위해 울던 친구다. 그런 친구는 처음 봤다. 항상 감사하다"고 말하며 눈물을 흘려 관심을 모았다.

양동근 정준의 모습에 누리꾼들은 "양동근 정준, 부럽네", "양동근 정준, 오래 우정 간직하세요", "양동근 정준, 전우애답네", "양동근 정준, 군대에서 인연이 최고" 등 반응을 보였다.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 ( 윤리강령 | 심의규정 )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