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07.10 22:18 금
> 연예·스포츠
LPGA 박인비 상금 '1000만달러' 돌파…세계랭킹 1위 탈환은?
승인 | 온라인뉴스팀 기자 | office@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5-02-09 21:25:20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 미국여자프골프(LPGA) 투어 박인비(27·KB금융그룹) 선수가 상금 1000만달러(한화 약 110억원)를 돌파했다.

9일(한국시간) 바하마 파라다이스 아일랜드 오션 클럽 골프코스(파73)에서 열린 퓨어실크 바하마 LPGA 클래식 마지막 라운드에서 박인비는 최종합계 12언더파 280타로 공동 5위에 올랐다.

   
▲ 상금 1000만달러 클럽에 가입한 박인비 선수. /사진제공=와이드앵글
박인비는 공동 5위 상금 4만9178 달러를 추가, LPGA 투어 통산 상금 1002만596 달러를 수확해 역대 LPGA 투어 선수 중 9번째로 '1000만달러 클럽'에 가입했다.

한국 선수 중에서 박인비의 이번 100만달러 클럽 가입은 박세리(38·하나금융그룹)에 이어 두 번째다.

현지까지 가장 많은 상금을 획득한 선수는 2257만달러를 기록한 애니카 소렌스탐(스웨덴)으로 이어 캐리 웹(호주·1924만달러)과 크리스티 커(미국·1600만달러), 로레나 오초아(멕시코·1486만달러), 줄리 잉스터(미국·1372만달러), 수잔 페테르센(노르웨이·1266만 달러), 박세리(1252만 달러), 폴라 크리머(미국 1113만 달러) 순이다.

이번 1000만달러 클럽 가입에 성공한 박인비는 아쉽게 세계랭킹 1위 자리는 탈환하지 못했다.

지난주 박인비는 리디아 고(18)에게 세계랭킹 1위 자리를 내주줬다. 이날 퓨어실크 바하마 클래식에서 1위 자리를 노렸지만 박인비는 리디아 고와의 격차를 벌리지 못해 1위 탈환은 다음 기회로 미뤘다.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