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09.22 19:17 수
> 연예·스포츠
'블랙핑크 더 무비' 예고편, 공개 40시간 만에 380만뷰 돌파…글로벌 인기 입증
승인 | 이동건 기자 | ldg@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1-07-19 11:00:00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블랙핑크의 데뷔 5주년 기념 영화 '블랙핑크 더 무비'(BLACKPINK THE MOVIE)의 예고편이 블랙핑크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공개되자마자 엄청난 지구촌 팬들의 반응을 이끌어냈다.

지난 14일 오후 6시 공개된 '블랙핑크 더 무비' 예고편은 3시간 12분 만인 오후 9시 12분경 조회수 100만을 돌파했으며, 전 세계 팬들은 3만 2000여 개의 댓글로 뜨겁게 호응했다. 이후 오후 10시 27분경에는 조회 수가 151만회까지 점프했으며, 하루를 조금 넘긴 지난 16일 오전 10시경에는 380만회를 기록했다. 현재 약 430만뷰, 4만 9000건의 댓글은 블랙핑크에 대한 글로벌 팬들의 무한 사랑을 보여준다.


   
▲ 지난 16일 오전 10시 '블랙핑크' 공식 유튜브 채널


예고편 끝부분에서는 멤버 리사가 "진심으로 항상 응원해 주셔서 고마워요. 진심으로요…"라고 울먹이며 말을 잇지 못하는 장면을 볼 수 있다. 리사의 마음이 묻어나는 이 모습에 팬들 역시 응원으로 화답했다. "Lisa do not cry"(울지 마세요 리사, P******ta), "Lisa thank you so much for saving me during my tough times"(힘든 시간 동안 나를 구해준 리사에게 고마워요, i******ER) 등 리사의 울먹임에 팬들도 따라 슬퍼하며 감동하기도 했다. 

또 "리사는 우리에게 고맙다고 하지만, 힘든 시간을 이겨내는 데 힘이 되어준 리사에게 오히려 그 말을 해 주고 싶다"는 내용도 눈에 띄었다. "The Best Movie in 2021"이라는 찬사도 심심찮게 보여, '블랙핑크 더 무비'에 대한 기대감을 입증했다.

'블랙핑크 더 무비'는 CGV 단독 개봉 기념 이벤트도 속속 공개 중이다. 블랙핑크의 모습이 담긴 각 멤버별 필름 마크, 멤버들의 사인이 담긴 포토플레이 시크릿 컷, 스크린X 특별 굿즈 증정 이벤트가 마련될 예정이다. 필름 마크는 해당 이벤트 진행 극장에서 관람 포맷에 상관없이 전 관람객에게 선착순 증정되며, 포토플레이 시크릿 컷은 이벤트 기간 내 영화 예매 또는 관람 후 CGV앱에서 포토플레이 제작 시 만나볼 수 있다. 소장 가치가 높은 스크린X 특별 굿즈는 2주 차 스크린X 관람객을 대상으로 한정수량 증정된다. 이밖에도 국내 팬덤만을 위한 스페셜 데이 이벤트도 예정돼 있다. 

'블랙핑크 더 무비'는 4명의 멤버와 팬덤 블링크를 비롯한 전 세계 K-POP 팬들이 '+1'이 되어 완성한 글로벌 그룹 블랙핑크의 데뷔 후 5년과 무대를 담은 영화다. 그동안 공개되지 않았던 각 멤버의 개성에 꼭 맞는 세트장에서 펼쳐지는 색다른 모습과 스페셜 인터뷰, 그리고 10여 곡이 넘는 히트곡 무대들을 선보인다. 

특히 현장감을 극대화해 재편집된 2021년 'THE SHOW' 및 2018년 'IN YOUR AREA' 공연 실황 장면은 마치 팬미팅과 콘서트 현장을 동시에 스크린으로 옮겨온 듯한 감동을 전 세계 팬들에게 전할 예정이다. 일반관인 2D를 포함해 스크린X와 4DX, 4DX 스크린까지 다양한 포맷으로 상영돼, 공연에 목말랐던 팬들에게 콘서트 현장의 생생한 감동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오는 8월 4일 글로벌 개봉하는 '블랙핑크 더 무비'(BLACKPINK THE MOVIE)는 국내에서는 CGV 단독 개봉, 전 세계 약 100여개 국가의 개봉 정보는 영화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다른기사보기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