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09.21 23:30 화
> 경제
수출입은행, 차세대 모빌리티 분야 1천억 출자
4천억 이상 조성···ESG 요소 반영해 운용사 선정
승인 | 류준현 기자 | jhryu@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1-07-25 15:21:09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류준현 기자] 수출입은행은 올해 상반기 500억원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출자사업에 이어, 차세대 모빌리티 분야를 육성하기 위해 1000억원 규모의 출자사업에 나선다고 25일 밝혔다.

   
▲ 사진=수출입은행 제공

 
수은의 이번 투자 결정은 미래차 중심으로 자동차 패러다임을 신속히 전환하고, 민간 주도의 우주개발 생태계 조성을 위한 투자 마중물을 제공하기 위해 이뤄졌다. 수은은 출자금으로 1000억원을 꾸렸으며, 전기·수소·자율주행차, 도심항공모빌리티(UAM), 친환경선박, 항공우주 등 K-뉴딜과 연관된 차세대 모빌리티 분야에 집중 투자할 계획이다. 

수은이 규정한 차세대 모빌리티 분야는 차세대 동력장치, 차세대 무선통신미디어, 객체탐지, 광대역측정, 신재생에너지, 친환경발전, 에너지저장, 로봇, 항공·우주 등 9개 분야다. 최종 펀드 조성 규모는 4000억원 이상이다.

수은은 정부의 K-뉴딜 정책에 부응하고, 운용사의 차세대 모빌리티 분야 투자 극대화를 유도하기 위해 인센티브도 제공한다. 

수은은 사모펀드(PEF) 운용사의 차세대 모빌리티 분야 투자계획에 비례해 출자금을 차등 배분할 예정이다. 출자금액의 1.5배 이상을 차세대 모빌리티 분야에 투자토록 약정하는 대신, 이를 초과 투자하면 수은에 귀속되는 기준수익률의 일부를 운용사에 인센티브로 제공하는 구조다. 

또 수은은 지난 1일 확정·발표한 '수은 ESG 경영 로드맵'에 따라 운용사 선정시 ESG 요소를 평가 항목에 반영해 사회적 책임투자도 도모할 계획이다.

방문규 수은 행장은 "기존 내연기관으로 대표되는 자동차 산업이 ICT 등 첨단산업과 융복합되면서 친환경·지능화 등 서비스 중심의 패러다임으로 변화되고 있고, 자동차 생태계도 배터리·통신기기 등 부품을 중심으로 급속히 재편되고 있다"면서 "우리 기업이 관련 부품·소재 및 전·후방 산업으로 빠르게 전환하여 시장을 선점할 수 있도록 기술개발, 설비투자, M&A에 필요한 중장기적인 자금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수은은 운용사 선정 후 기획재정부 장관의 승인 절차를 거쳐 하반기 중 최종적으로 펀드를 결성할 계획이다.

[미디어펜=류준현 기자] ▶다른기사보기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