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09.21 16:42 화
> 경제
NH농협금융, ESG 국제협약 마스터플랜 수립…공신력 확대
사회가치 및 녹색금융 위원회 개최, 하반기 계열사 가입확대
승인 | 류준현 기자 | jhryu@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1-07-26 16:34:46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류준현 기자] NH농협금융지주는 지난 23일, 제 2차 사회가치 및 녹색금융 위원회(녹색위)를 개최해 '농협금융 ESG 국제협약 가입 계획'을 논의하고 확정했다고 26일 밝혔다. 

   
▲ 사진=NH농협금융 제공


환경전문가인 이미경 사외이사가 위원장으로 활약 중인 녹색위는 ESG 전략을 의결하고 추진을 점검한다. 농협금융은 ESG 글로벌 공신력을 제고하기 위해 ESG 구동체계를 가동했다. 

농협금융은 ‘ESG 국제협약 가입 계획’이 녹색위에 상정 완료됨에 따라, 단계적이고 체계적으로 ESG 국제협약에 가입해나갈 계획이다. 금융지주가 주도적으로 TCFD 및 연관 국제협약인 PCAF, SBTi 등에 가입하고, 계열사는 해당 업종 특성에 맞는 국제협약에 가입하는 ‘마스터플랜’을 따르는 것이다. 

특히 농협금융은 올해 발효된 파리기후협약에 발맞춰 국제표준의 탄소배출량 측정과 감축목표 설정 방법론을 내재화하고, 실절적인 변화 도출을 위해 국제협약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농협금융은 그룹 차원에서 국제협약 TF를 구성하고 운영할 계획이다. 또 올해 말까지 TCFD 지지선언과 이행공시를 완료하는 로드맵을 착실히 이행해나갈 예정이다. 

계열사들도 함께 움직인다. 올해 하반기 중으로 농협은행은 적도원칙에, 농협생명과 손해보험은 UNEP FI-PSI에 가입하기 위한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손병환 농협금융 회장은 “농협금융이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국제표준을 지향한다는 측면에서 국제협약에 실질적으로 참여해야 한다”며 “이를 통해 얻는 노하우와 역량을 기반으로 농업과 농촌의 탄소중립 달성에도 적극 기여할 것”을 당부했다. 

[미디어펜=류준현 기자] ▶다른기사보기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