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10.28 17:40 목
> 연예·스포츠
박수홍 칼 빼들었다…'데이트폭력 의혹 제기' 유튜버 김용호 등 고소
승인 | 이동건 기자 | ldg@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1-08-04 10:00:00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방송인 박수홍이 무분별한 사생활 관련 의혹 제기에 결국 칼을 빼들었다.

박수홍의 법률대리를 맡은 법무법인 에스 노종언 변호사는 3일 "박수홍은 이날 정보통신망이용촉진및정보보호등에관한법률위반(명예훼손), 모욕, 업무방해, 강요 등의 혐의로 유튜버 김용호와 그에게 허위 제보한 신원미상의 제보자들에 대한 고소장을 경찰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이어 "(김용호의) 주장은 참을 수 있는 수준을 넘어섰다"며 "이로 인해 박수홍의 방송 및 연예 활동에 큰 피해가 발생하기 시작했다"고 법적 대응에 나선 계기를 설명했다.


   
▲ 사진=박수홍 SNS


박수홍 측은 "(김용호가) 확인되지 않은 허위 사실을 여러 차례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일방적으로 주장하면서 박수홍과 그의 가족의 명예를 훼손하고 모욕했다"면서 김용호가 사실 확인을 위해 박수홍 측에 연락을 취하거나 반론권을 보장하려는 최소한의 노력도 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그동안 논란에 특별한 대응을 하지 않은 것에 대해서는 "자신을 둘러싼 논란이 커지는 것이 오히려 의혹을 제기한 당사자들이 원하는 노림수라고 여겼고, 친형 부부의 횡령 혐의와 관련된 본질이 훼손될 것을 우려했다"고 밝혔다.

박수홍 측은 김용호와 제보자들에 대한 형사 고소를 먼저 진행한 뒤 피해 규모를 파악해 민사 소송도 제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김용호는 박수홍의 전 여자친구라고 주장한 사람에게 제보받았다며 박수홍의 데이트폭력 의혹 등을 제기했다.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다른기사보기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 : 김사성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