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2.01.23 17:23 일
> 경제
하반기 철근 수급 안정세 들어서나
정부, 주요건설사에 선구매 자제 요청
승인 | 구태경 차장 | roy1129@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1-08-05 12:30:08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구태경 기자] 정부가 주요건설사들에게 선구매 자제를 요청하는 한편, 하반기 철근 수급은 안정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놨다.

산업통상자원부(이하 산업부), 기획재정부(이하 기재부),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 공정거래위원회(이하 공정위), 조달청, 관세청 등 7개 부처는 5일 ‘제2차 철강 및 원자재 수급 대응을 위한 대책 회의’를 화상으로 개최했다.

   
▲ 철근./사진=현대제철 제공


이번 회의에서는 지난 5월 열린 제1차 회의에서 나왔던 대응방안의 이행상황을 점검하는 한편, 추가적으로 정부가 대응해야 할 부분에 대해 논의했다.

주요 논의내용으로는 ▲철강 공급물량 확대방안 ▲철강 유통 현장 점검 계획 ▲건설업 및 중소기업 원자재 구매 지원 방안 ▲비축물자 지원현황 및 대응방안 ▲철강 수출입 동향 모니터링 강화방안 등이다.

특히, 이날 회의에서는 철근가격이 다시 상승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 철근 수급과 대응방안에 대한 논의가 집중됐다.

우선 산업부와 국토부는 하반기 철근 수급상황을 점검하면서, 수요 대비 약 10만톤을 초과하는 공급이 이뤄질 것으로 전망하면서, 전반적으로 안정적인 수급을 예측했다.

산업부는 하반기 철근 수요는 선행지표인 착공면적 등을 토대로 지난해 대비 약 9% 가량 증가한 약 550만톤 수준이 될 것이며, 철근 공급은 국내 철강사들의 하반기 생산계획과 해외 수출입 동향 분석에 따라, 전년대비 약 11% 가량 증가한 약 560여 만톤에 이를 것이라는 전망을 그 근거로 삼았다.

다만 산업부는 급작스런 철근 수요의 증가, 특정기간 수요의 쏠림, 일시적인 철근공장 가동중단 등 예상치 못한 문제가 발생할 수 있어, 이에 대비한 관계부처 합동 대응방안도 마련했다.

먼저, 5월 말부터 7월 초까지 7차례 가동했던 정부 합동점검단을 재가동하고, 사재기 등 수급 안정을 해치는 시장교란행위 여부를 점검하고, 위법행위 시 강력히 조치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산업부, 국토부, 공정위 중심으로 구성된 정부합동점검반은 다음주부터 유통 현장 점검에 착수할 계획으로, 시장이 안정화될 때까지 지속 점검해 나갈 예정이다.

또한 국토부는 건설업계의 수요 증감상황을 지속 모니터링하면서, 건설 대기업의 수요 분산을 유도해 수요의 쏠림을 최소화하는 한편, 하도급사의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원도급사가 자재비 인상분을 분담할 경우, 건설업 상호협력 평가에 가점 등을 부여하는 방안도 적극 검토할 계획이다.

   
▲ 산업통상자원부 세종청사./사진=미디어펜


산업부는 국내 철강사들의 생산설비 풀가동을 독려하고, 국내 철근 공급상황을 지속 모니터링하는 한편, 생산 및 유통과정 상에서 애로사항 발생 시 적극 해결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이외에도 관세청은 철근 수입 및 출납상황을 일일 단위로 모니터링하면서 관계부처와 관련 사항을 공유해 나간다.

이날 회의를 주재한 강경성 산업부 산업정책실장은 “우리 철강업체들은 하반기에도 보수일정 연기, 수출물량 내수 전환 등을 통해 수요업계에서 요구하는 수준의 충분한 공급을 계획 중”이라면서 “정부는 주요 건설사들에게 불필요한 물량 확보를 자제토록 요청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미디어펜=구태경 기자] ▶다른기사보기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김태균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