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2.01.20 20:16 목
> 정치
김기현 "민주당, 탈레반처럼 우리나라 근본 뒤집어"
20일 원내대책회의에서 "언론재갈법, '조국 지키기' 법에 불과"
승인 | 조성완 기자 | csw44@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1-08-20 11:30:41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조성완 기자]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0일 더불어민주당의 언론중재법 강행에 대해 "자유가 박탈된 탈레반 국가에서 살기보다 목숨 걸고 싸워서 인간답게 사는 길을 택하겠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언론중재법을 ‘언론재갈법’으로 표현하면서 "제2의, 제3의 조국을 만들어내고 날개를 달아주는 '조국 지키기' 법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조국 씨는 심지어 법원 판결이 선고돼도 가짜뉴스라 우기고, 민주당 유력 대선주자들도 동조하고 있다"며 "이 법은 정권 말 각종 권력형 비리 보도를 가짜뉴스라고 원천봉쇄하겠다는 의도임이 명백하다"고 질타했다.

   
▲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2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 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국민의힘 제공

김 원내대표는 또 "공직 후보자 일가가 각종 반칙과 편법을 이용해 입시비리 등 불법과 일탈을 일삼아도 사생활 영역이라 우긴다면 도덕성 검증을 제대로 하지 못하게 될 것이고, 검증하지 말라는 것이 이 법"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의 안건조정위 절차를 사실상 무력화한 민주당의 입법 강행에 대해서도 "민주당과 청와대의 습관성 폭주 날치기 DNA"라며 "마치 탈레반 점령군처럼 완장을 차고 독선과 오만을 벌이며 우리나라의 근본을 통째로 뒤집어놨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우리 당은 눈과 귀를 가린 채 권력자들이 던져주는 부스러기 뉴스만 들으며 노예처럼 살기보다는 알 권리를 지키기 위해 목숨 걸고 싸우겠다"고 재차 강조했다.
[미디어펜=조성완 기자] ▶다른기사보기

[이런 기사 어때요?]

여 대권주자 박용진, 언론중재법 강행 우려 표명
언론 7단체 "언론 재갈…민주당 입법 폭거 규탄"
언론중재법 개정안, 민주당 문체위서 단독 처리
언론중재법, 민주당 단독처리하고 뭘 얻나?
언론중재법, 안건조정위 통과...민주당 '꼼수' 비난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김태균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