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10.23 16:39 토
> 경제
올해 상반기 전국 228개 시·군·구 취업자 역대 최대
통계청 분석…청년·제조업 많은 지역, 실업률 높아
승인 | 윤광원 취재본부장 | gwyoun1713@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1-08-24 13:22:02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윤광원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상대적으로 완화된 올해 상반기, 전국 9개 도에 있는 시·군의 취업자 수가 지난 2013년 관련 통계 작성 이래 가장 큰 폭으로 증가,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반면 청년층과 제조업 비중이 큰 지역은 다른 지역보다 실업률이 높고, 특히 올해 처음 통계에 포함된 특별시·광역시 구 지역의 실업률이 높게 나타났다.

통계청이 24일 발표한 '지역별 고용조사 시군구 주요 고용지표'에 따르면, 상반기 중 시 지역 취업자(이하 거주지 기준)는 1312만 8000명으로, 작년 상반기보다 45만 9000명(3.6%) 증가했다.

고용률(59.7%)은 1.4%포인트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9개 도에 있는 군 지역 취업자는 206만 8000명으로 지난해 상반기보다 2만 9000명(1.4%) 증가했고, 고용률(67.3%)은 1.4%포인트 상승했다.

시·군 지역의 취업자 수와 증가폭은 모두 2013년 관련 통계 집계 이래 최대치이고, 시 지역 고용률은 2019년 상반기(60.3%) 이후 역대 두 번째, 군 지역 고용률은 가장 높았다.

   
▲ 여성구직자/사진=미디어펜


김경희 통계청 고용통계과장은 "작년 상반기 코로나19 영향으로 취업자 수가 줄었던 기저효과도 있었고, 조사 대상 기간(4월 11∼17일)에는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도 완화되면서, 취업자 수가 크게 증가했다"고 말했다.

시 지역의 청년층 취업자(171만 7000명)는 전년 동기 대비 7만 4000명, 고령층 취업자(388만 7000명)는 2만 9000명 각각 늘었다.

군 지역 청년층 취업자(15만 1000명)는 1000명 줄었고, 고령층 취업자(111만 9000명)는 5만 3000명 증가했다.

올해 상반기 처음 조사대상에 포함된 7개 특별시·광역시의 구 지역 취업자는 1089만 8000명, 고용률은 55.4%로 각각 조사됐다.

특별시·광역시의 청년층 취업자는 162만 2000명이었고, 고령층 취업자는 298만 7000명이다.

실업률을 보면, 9개 도의 시 지역 실업자는 48만 3000명으로 작년 동기 대비 1.6% 증가했으나 실업률(3.5%)은 0.1%포인트 하락했다.

군 지역 실업자는 3만 2000명으로 2.2% 늘었고, 실업률은 1.5%로 작년과 동률이었다.

특별시·광역시 구 지역 실업자는 55만 3000명, 실업률은 4.8%였다.

전국에서 가장 실업률이 높은 지역은 인천 남동구(6.3%), 서울 관악구(6.2%), 인천 부평구(6.2%), 서울 도봉구(6.1%), 서울 중랑구·인천 미추홀구(5.9%) 등이다.

시·군 단위에서는 경기 시흥시·안산시(5.2%), 경북 구미시(4.9%), 경남 통영시(4.6%), 경남 고성군(3.3%), 경북 칠곡군(3.3%), 충북 증평군(3.2%) 등의 실업률이 상대적으로 높았다.

김 과장은 "실업률은 구, 시, 군 순으로 높았는데, 청년층과 제조업 산업단지가 많은 지역이 높게 나타나는 경향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근무지 기준 취업자 비중이 거주지 기준보다 낮은 지역은 서울 은평구, 부산 북구, 경기 의정부시, 전남 순천시, 충북 증평군, 경기도 양평군 등으로, 이는 주거지역을 벗어나 다른 지역으로 출·퇴근하는 사람이 많다는 의미다.

산업·직업별 취업자 특성을 살펴보면, 시 지역은 사업·개인·공공서비스업 부문, 기능·기계조작·조립 종사자가 많았고, 군 지역은 농림어업 부문, 농림어업 숙련 종사자가, 특·광역시는 사업·개인·공공서비스업 부문, 관리자·전문가 및 관련 종사자가 각각 가장 많았다.

[미디어펜=윤광원 기자] ▶다른기사보기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 : 김사성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