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09.21 16:44 금
> 경제
정용진·이만득·정몽윤, 서울상의 부회장 선임…혁신적인 경영능력 갖췄다
승인 | 문상진 기자 | mediapen@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5-02-22 14:49:26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문상진 기자] 서울상공회의소 부회장에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 이만득 삼천리 회장, 정몽윤 현대해상화재보험 회장이 합류한다.

서울상의는 오는 24일 서울 중구 세종대로 상의회관에서 열리는 서울상의 정기의원총회에서 정용진 부회장, 이만득 회장, 정몽윤 회장 등 3인의 서울상의 부회장 선임안을 상정할 예정이라고 22일 밝혔다.

   
▲ (좌측부터)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 이만득 삼천리 회장, 정몽윤 현대해상 회장

2013년 박용만 회장이 서울상의 회장에 취임한 이후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2013년)과 서경배 아모레퍼시픽그룹 회장(2014년)이 회장단에 합류했다. 이번에 회장단이 추가로 보강돼 경제계 대표성이 강화될 것으로 서울상의는 기대했다고 전했다.

서울상의 부회장은 비상근 명예직으로 임기는 3년이다. 서울상의 정관상 비상근 부회장은 25명 이내로 둘 수 있으며 이번 선임안이 의결되면 부회장은 현재 18명에서 21명으로 늘어나게 된다.

서울상의 회장단은 의원총회와 상임의원회 등에서 주요 안건을 의결하고 상의를 대표해 신년인사회와 정책간담회 등 주요 행사에 참석한다. 최근 왕양(汪洋) 중국 국무원 부총리 간담회(1월 23일), 최경환 경제부총리 간담회(1월 26일) 등에서 경제계 의견을 전달하기도 했다.

이동근 상근부회장은 “신임 부회장의 면면이 젊고 혁신적인 경영능력을 갖춘 분들”이라며 “유통·에너지·금융 등 다양한 업종의 의견을 대변할 수 있어 서울상의의 역할과 위상을 높이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의원총회에서는 최근 대표자가 변경된 삼성전자 박상진 사장과 SK텔레콤 장동현 사장도 부회장으로 선임될 예정이다.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