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11.27 19:50 토
> 정치
김기현 "유엔 서한, 정부여당 뭐가 두려워 숨겼나"
3일 원내대책회의서 "서한 은폐, 언론재갈법이 언론 통제 목적이라는 점 자백"
승인 | 조성완 기자 | csw44@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1-09-03 11:39:12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조성완 기자]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3일 ‘언론중재법 개정안’에 대한 유엔 특별보고관 서한에 대해 “도대체 정부와 여당은 무엇이 두려워 숨겼는가”라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정부·여당이 언론중재법 개정안을 우려하는 내용의 UN 서한을 은폐한 것은 언론재갈법이 언론 통제 목적이라는 점을 자백한 것과 다름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아이린 칸 UN 특별보고관이 개정안에 대한 우려 서한을 우리 정부에 방송하며, 30일 본회의 표결 전에 국회에 이 사안을 알려달라고 요청했다"며 "하지만 정부는 기일 안에 공유를 안 했고, 야당 의원들의 공개 요구에도 은폐에 급급했다"고 지적했다.

   
▲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일 국회에서 열린 정기국회 대비 의원워크숍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국민의힘 제공

이어 "(서한은) 박병석 국회의장에게 30일 오후 4시께 전달됐는데 야당은 전혀 몰랐다"며 "누군가 배달 사고를 낸 것"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언론재갈법으로 반자유 국가라는 국가 망신도 모자라 은폐 국가라는 오명까지 쓰게 됐다"며 "책임자가 누구인지, 경위는 무엇인지 정부·여당과 국회사무처는 조속히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 원내대표는 또 '한국형 뉴딜펀드' 사업을 총괄하는 한국성장금융 투자운용본부장에 관련 경력이 없는 청와대 행정관 출신 인사가 내정된 것에 대해 “무자격 낙하산 인사를 즉시 철회하라”고 주장했다.

그는 "무자격자를 낙하산에 태워 모셔오려고 심지어 기존에 없던 본부장 자리를 새로 만들었다는데 이는 청와대가 깊숙이 연관됐다는 결정적 증거"라고 지적했다.

이어 "보은인사를 위해 전 정권 인사를 협박해 내쫓고 환경부 블랙리스트로 극단적인 선택을 한 피해자도 만들고, 블라인드로 채용된 야당 보좌관 출신 인사를 업무에서 배제하는 짓도 했다"며 "정권이 바뀌면 반드시 책임을 물어야 할 적폐 중 적폐"라고 비판했다.

여권의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경기도 산하 공공기관에 지난 대선 때 캠프 출신 등 약 90명을 임명했다고 알려진 것에 대해서도 "이 지사는 자격 되는 사람을 쓰는 게 무슨 문제냐고 반문했다는데 뇌물 전과자, 상해치사 전과자가 무슨 자격인가"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권 시즌2가 열리면 국민은 더 큰 박탈감과 분노에 밤잠을 설칠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미디어펜=조성완 기자] ▶다른기사보기

[이런 기사 어때요?]

언론7단체 "민주당 언론중재법 강행 들러리용 협의체 불참"
언론법 ‘국제사회 우려’에 청와대도 침묵 깼다
파국 면한 언론중재법, 한달 뒤로 미뤄진 시한폭탄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김태균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