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12.07 21:33 화
> 경제
탈석탄 대세 속 대선후보들 '인식 부족' 심각
전국 탈석탄 네트워크 '석탄을 넘어서', 출범 1주년 기자회견…대선후보 19명에 질의
승인 | 나광호 기자 | n0430@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1-09-07 13:52:08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나광호 기자]유럽을 중심으로 석탄화력발전 비중을 줄여야 한다는 목소리가 고조되는 가운데 국내 대선후보들의 탈석탄 공약에 대한 질의 응답 결과가 나왔다.

전국 탈석탄 네트워크 '석탄을 넘어서'는 7일 서울 광화문에서 출범 1주년 기자회견을 갖고 "시민들은 기후위기에 대한 대응이 중요하다고 보는 반면, 대선후보들의 인식은 심각할 정도로 부족한 상황"이라며 지적했다.

이어 "지난 8일 녹색연합이 한국갤럽과 진행한 여론조사에서 응답자 88.1%가 '내년 대선에서 기후위기 대응 공약의 내용을 중요하게 고려하겠다'고 답하는 등 '기후정치'를 원하는 시민들의 요구가 커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 7일 서울 광화문 센터포인트에서 박지혜 기후솔루션 변호사(왼쪽에서 3번째) 등이 탈석탄 정책을 촉구하고 있다./사진=미디어펜


이들은 여야 대선후보 19명에게 △2030년 석탄발전 비중 0% △신규 발전소 건설 중단 △기존 발전소 조기폐쇄 등의 에너지정책에 대한 답변을 요구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이재명 경기지사는 "석탄발전소 조기폐쇄가 2050 탄소중립을 위한 최우선 과제 중 하나지만, 구체적 목표 연도 설정에 대해서는 추가 논의가 필요하다"면서 "안정적 전력공급을 위해 수급 목표와 폐쇄시점을 연동할 필요가 있다"고 답변했다.

그는 "신규 발전소 인·허가를 전면 중단하고, 발전소 조기폐쇄를 위해 필요하다면 우선 액화천연가스(LNG)로 전환할 것"이라며 "이후 재생에너지 또는 그린수소 발전으로 대체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도 구체적인 타임라인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으나, '탄소국경세' 도입 등으로 다가오는 신무역질서에 능동적으로 대처해야 한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윤 전 총장은 "신규 발전소 건설 중단 및 기존 바런소 조기폐쇄에는 공감한다"면서도 "발전소 수명(30~50년)을 고려해 재활용 방안을 모색하고, 에너지 수급에 대한 구체적인 대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2022 대선후보 탈석탄 공약 현황/사진=석탄을 넘어서


심상정 정의당 의원은 "10년 안에 발전소 가동을 중단한다면 현재 건설 중인 6기도 가동 후 10년이 되지 않아 좌초자산이 될 가능성이 높다"며 기후위기 대처 및 중장기적인 경제성으로 비춰볼 때 초기 손실이 있더라도 건설을 멈추는 것이 타당하다"고 설파했다.

석탄을 넘어서는 이를 비롯해 김두관·추미애·박용진·안상수·유승민·장기표·심상정·이정미 후보가 관련 구상을 전한 반면, 이낙연·홍준표·정세균·최재형·원희룡·하태경·황교안·박진·장성민 후보 등은 응답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박지혜 기후솔루션 변호사는 "이들 후보에 대한 입장을 확인하고, 공약 제시를 요구할 것"이라며 "충남·인천을 비롯한 주요 석탄발전 지역 주민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진행하고, 후보간 상세분석 등 정책 수준을 높이기 위한 활동을 지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지난해 출범한 석탄을 넘어서는 지난 1년간 삼척블루파워·강릉에코파워·고성그린파워 등 신규 석탄발전소 7기 건설 중단을 요구했으며, 해안침식과 소음 및 진동을 포함해 발전소 건설로 인한 지역사회 피해를 알리는 활동을 해왔다.

[미디어펜=나광호 기자] ▶다른기사보기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김태균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