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10.16 16:53 토
> 경제
신한금융, KT와 디지털 신사업 및 플랫폼 역량 강화 공동 추진
승인 | 백지현 기자 | bevanila@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1-09-08 15:52:27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백지현 기자]신한금융그룹은 KT와 디지털 신사업 및 플랫폼 역량강화를 위한 MOU를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 이날 행사에서 신한금융그룹 조용병 회장(사진 왼쪽)과 KT 구현모 대표가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신한금융그룹 제공.


양사는 금융과 통신 이종산업간의 데이터 협력을 통한 신규시장 진입을 위해 디지털 금융 모델을 공동으로 개발할 예정이다. 또한 디지털 금융의 다양한 분야에서 혁신적인 상품과 서비스를 함께 출시하기로 했다.

신한금융과 KT는 AI 기술을 기반으로 고객 편의성을 높일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하기 위해 공동 연구 추진을 검토하고 있다. KT의 디지털 인프라를 활용하여 AI 기술 기반의 금융 특화 텍스트, 음성, 언어모델 등 다양한 연구개발 사업을 양사가 공동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신한금융은 KT의 빅데이터 기반 상권분석 서비스 ‘잘나가게’ 플랫폼에 신한은행의 비대면 사업자 대출을 탑재했으며,  신한카드의 소상공인·자영업자들을 위한 마케팅 플랫폼인 ‘마이샵파트너’와 ‘잘나가게’ 간의 데이터 협력을 통해 양 사의 상권분석 서비스를 더욱 업그레이드 할 계획이다.

양사는 신한라이프의 AI기반 홈트레이닝 서비스인 ‘하우핏(HowFIT)’을 올레TV에 연내 공식 런칭하기로 했다. 기존 모바일을 통해서만 제공되던 하우핏 서비스를 올레TV에 탑재하면서 고객들이 보다 큰 TV 화면을 통해 가정에서 손쉽게 AI자세교정, 라이브 클래스 등 특화 홈트레이닝 서비스를 활용할 수 있게 됐다.

향후 양사는 메타버스, 교육, 반려동물 등 비금융 플랫폼 사업 영역에 있어서도 다양한 방법으로 협력을 검토 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MZ 세대 고객 대상 통신 및 금융을 연계한 공동 마케팅을 추진해 젊은 고객 층 확대에 적극 협력할 계획이다.

조용병 회장은 “신한과 KT의 만남이 양사 고객 모두에게 혁신의 경험을 제공할 것이며, 미래금융의 새로운 모델을 제시하고 나아가 우리 사회의 더 큰 가치를 창출하는 데 이바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구현모 대표는 “국내 최대 디지털 플랫폼 기업 및 금융 그룹간 시너지를 기반으로 다양한 금융 DX 모델을 선보일 것으로 기대된다”며, “고객 중심의 차별화된 디지털 융합서비스로 미래금융의 새 패러다임을 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미디어펜=백지현 기자] ▶다른기사보기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 : 김사성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