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10.17 11:41 일
> 경제
현대중공업 공모주 일반청약에 171만명 참여…경쟁률 406:1
승인 | 이원우 기자 | wonwoops@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1-09-08 20:39:11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이원우 기자] 현대중공업 공모주 일반 청약이 56조원 규모의 증거금을 모으면서 마무리 됐다. 청약 참여자는 170만명을 넘겼다.

미래에셋증권은 현대중공업 청약 마감 결과 증권사 8곳에 들어온 청약 증거금이 총 56조 562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8일 밝혔다.

이는 지난 7월 진행된 카카오뱅크 공모 청약 증거금 58조 3020억원 이후 최대 규모다. 날짜별로는 청약 첫날에 5조 5751억원, 둘째 날에 50조 4811억원이 몰렸다. 중복 청약이 금지됨에 따라 증권사별 경쟁률을 보고 막판에 청약한 참여자가 많았다.

증권사별로 보면 미래에셋증권에 18조 996억원의 증거금이 몰렸고 한국투자증권 17조 8095억원, 하나금융투자 7조 4039억원, KB증권 7조 786억원, 삼성증권 2조 4582억원, DB금융투자 1조 1095억원, 신영증권 1조 692억원, 대신증권 1조 278억원 등의 순서가 이어졌다.

통합 경쟁률은 405.50:1로 집계됐으며, 460만 8003주 모집에 청약 수량은 18억 6853만 8420주를 기록했다.

증권사별 경쟁률은 하나금융투자가 416.81:1로 가장 높았고 뒤이어 DB금융투자 416.39:1, 미래에셋증권 409.02:1, 한국투자증권 402.46:1, 신영증권 401.27:1, KB증권 398.50:1, 삼성증권 395.39:1, 대신증권 385.74:1을 기록했다.

청약 건수는 8개사를 통틀어 총 171만 3910건을 기록했는데 한투 50만 9532건, 미래에셋 50만 8860건, KB 28만 4969건, 하나 17만 9988건, 삼성 13만 5076건, 대신 4만 3496건, DB 2만 8262건, 신영 2만 3727건 등이었다.

이번 청약에도 모집 물량의 절반을 모든 청약자에게 똑같이 배분하는 균등 배정 방식이 적용되며, 8개사 중 삼성증권을 제외한 나머지 7개사는 청약 건수가 균등 배정 물량을 초과하지 않음에 따라 청약 최소 단위인 10주 증거금 30만원 이상을 낸 모든 청약자가 최소 1주 이상을 확보하게 된다.

삼성증권은 청약 건수(13만 5076건)가 균등 배정 물량(10만 3618주)을 초과해 추첨 결과에 따라 균등 배정 물량을 1주도 받지 못하는 청약자도 생길 것으로 예측된다.

일반 청약을 마무리한 현대중공업은 오는 16일 유가증권시장에 상장된다.
[미디어펜=이원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 : 김사성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