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12.07 21:33 화
> 경제
"탄소중립, 소형모듈원자로(SMR) 활용 선박으로...'블루오션' 될 것"
국제해사기구 탄소배출목표 상향, 기존 LNG선으론 한계
승인 | 구태경 차장 | roy1129@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1-09-13 14:00:12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구태경 기자] 최근 국제해사기구(IMO)가 선박의 탄소배출량 감축 규제를 강화하면서, 원전을 활용한 선박 등 소형원전융복합 산업이 21세기 최대의 블루오션이 될 것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IMO가 지난 2008년 대비 2050년 탄소배출 감축목표를 기존 50%에서 70%로 높임으로 인해, 앞으로 벙커C 유 디젤선박은 퇴출되고 천연액화가스(LNG)추진 선박들도 탄소배출 줄이기 위해서 속도를 줄일 수밖에 없게 될 전망이다.

   
▲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LNG운반선./사진=삼성중공업


선박에서 배출되는 온실가스는 지구 전체 배출량의 2.5~3.0%를 차지한다. 

지금까지 선박용 LNG는 벙커C유보다 탄소 배출이 20∼25% 적어 친환경 연료로 꼽혀 왔지만, 이조차도 IMO의 규제 기준을 맞추기에 역부족이다. 

지난 4월 세계은행은 보고서를 통해 “LNG에 대한 투자는 막다른 길이고, 탈탄소 전환을 늦출 것”이라며 LNG추진선의 한계를 지적한 바 있다.

이러한 가운데 13일 윤영석 의원(국민의힘, 경남양산)은 향후 수소·암모니아와 함께 원자력 추진 선박 개발이 필요하다고 주장하고 나섰다.

전통적 조선 강국에 최근 수주 호황을 맞고 있는 만큼, 재빠른 패러다임 전환이 필요하다는 설명이다. 

윤 의원은 “이미 러시아의 쇄빙선을 포함해 중국, 덴마크 등 소형원전 기술을 활용해 항공모함보다 큰 초대형 선박들을 원자력으로 추진하고 있다”며 “우리나라는 세계 최고의 조선 해양과 원자력 기술을 갖고 있어, 원자력 추진 해양 조선산업 분야에서 최고의 경쟁력을 가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조선-해양-원자력 융복합 산업은 항공-우주까지도 확장될 수 있다”며 “소형 원전융복합 산업은 21세기 최대의 블루오션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7일 윤 의원은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2020회계연도 결산 종합정책질의에서 “문재인 정부가 탈원전 정책을 강행해 7000여억 원을 투입한 월성 1호기가 조기 폐쇄됐고, 경남 창원에 위치한 두산중공업의 원전 관련 매출이 절반 이하로 줄어들며, 300개가 넘던 협력업체가 200개 밖에 남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탈원전 정책에 매몰돼 새로운 원전산업 패러다임에 제대로 적응하지 못했다”며 “특히 탄소중립에 기여할 수 있다는 점에서 전세계에서 주목하고 있는 소형모듈원자로와 초소형원자로 등, 새로운 원전기술 개발을 국가차원에서 주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정부는 지난 9일 조선 인력 8000명 양성과 함께 LNG기술 개발 및 육상 LNG벙커링 터미널 구축, 친환경 선박 전환 등을 골자로 한 ‘K-조선 재도약 전략’을 수립·발표한 바 있다. 
[미디어펜=구태경 기자] ▶다른기사보기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김태균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