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10.21 19:18 목
> 연예·스포츠
이수만 SM 총괄 프로듀서 "K팝 산업, 프로슈머와 새로 도약할 것"
승인 | 김민서 기자 | kim8270@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1-09-15 14:35:00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김민서 기자] SM엔터테인먼트(이하 SM) 이수만 총괄 프로듀서가 K팝의 성장과 미래에 대한 견해를 밝혔다.

이수만 총괄 프로듀서는 15일 구글 코리아가 온라인으로 개최한 ‘구글 포 코리아'(Google for Korea) 행사에 초대 연사로 참석해 ‘K팝과 유튜브가 만나 이룬 성과, 그리고 미래’를 주제로 발표했다. 

이 총괄 프로듀서는 “SM이 2009년에 한국 엔터테인먼트 기업 중 처음으로 유튜브 공식 채널을 오픈했다. SM이 만들어내는 모든 영상 콘텐츠, 특히 저하고 SM이 추구하고 바라는 모든 것이 담겨있는 종합 예술 콘텐츠가 아카이브 돼 있어 유튜브는 우리에게도 중요한 플랫폼이다”라고 밝혔다. 

   
▲ 사진=SM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는 “요즘 우리의 음악은 종합 예술 콘텐츠라고 규정하고 있다. 많은 성공을 거둔 한국의 대중음악은 유튜브를 통해 뮤직비디오 등의 콘텐츠가 전 세계로 퍼지면서 보다 쉽게 한국의 대중음악을 접하고 열광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제 ’프로듀서’의 시대 안에서 ‘프로슈머’가 정점을 이루는 시대로 치닫고 있다. SM이 만든 킬러 콘텐츠는 프로슈머들의 리크리에이티드 콘텐츠를 통해서 그 가치가 점점 극대화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최근 SM은 프로슈머들의 활동을 적극 지지하고 응원하는 ‘핑크 블러드'(PINK BLOOD) 프로젝트의 시작을 알린 바 있다. ‘핑크 블러드’는 SM의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사랑해주는, 이른바 SM의 상징색인 핑크색 피가 흐른다고 불리우는 팬들을 지칭하는 말이다. 이들이 만들어낸 리크리에이티드 콘텐츠가 활성화되고 또 영역을 확장하는 데 유튜브가 큰 역할을 해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수만 총괄 프로듀서는 SM의 명곡 뮤직비디오를 새롭게 선보이는 리마스터링 프로젝트를 소개하며 “1995년 SM 창사 이래 선보인 수많은 뮤직비디오를 새롭게 만날 수 있는 리마스터링 프로젝트다. SM의 헤리티지이자, 곧 K팝의 역사라고 할 수 있는 명곡들이 담긴 뮤직비디오가 새롭게 공개되는 것은 물론, K팝 성장의 역사를 이끌어 온 SM과 유튜브의 의미 있는 협업이다”라고 설명했다. 

끝으로 그는 “K팝의 역사는 혁신이었고, K팝 산업은 이제 프로슈머와 함께 새로운 도약을 꿈꾸고 있다. 오리지널 콘텐츠에서 더 나아가, 프로슈머가 다양한 리크리에이티드 콘텐츠를 자유롭게 공유하는 생태계가 조성되며 마침내 무한한 콘텐츠 유니버스가 만들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행사에는 이수만 총괄 프로듀서 외에도 김경훈 구글코리아 사장 등 다수의 구글 및 유튜브의 글로벌 임원과 강훈식 국회의원, 김희곤 국회의원과 글로벌 비즈니스 전략 컨설팅 기업 알파베타(AlphaBeta)의 프레이저 톰슨(Fraser Thompson) 운영 총괄, 옥스퍼드 이코노믹스(Oxford Economics)의 에이드리언 쿠퍼(Adrian Cooper) 사장 등 여러 연사들이 대거 참여했다.
[미디어펜=김민서 기자] ▶다른기사보기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 : 김사성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