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10.17 11:41 일
> 경제
위성곤 의원 “산림조성, 가장 경제적인 탄소저감법”
산림청 숲가꾸기 사업 면적 절반이나 감소... 산림탄소흡수량 목표 6000만톤으로 상향 제안
승인 | 구태경 차장 | roy1129@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1-09-17 13:46:36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구태경 기자] 산림청이 지난 2004년부터 숲가꾸기 사업을 추진해 오고 있지만, 숲가꾸기 면적이 지난해 기준 절반 가까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난 가운데, 대규모 산림조성이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가장 경제적인 탄소저감방법이라는 주장이 제시됐다.

산림청 자료에 따르면, 숲가꾸기 사업 면적은 지난 6년간 약 50%가 감소했으며, 이 중 경제적 생산을 위해 실시하는 큰나무가꾸기는 2010년 25만ha에서 2019년 5만7000ha로 77.3%나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 국립산림과학원이 국민들이 늘 접하는 보행공간의 가로수를 활용해 미세먼지를 저감하고 폭염을 개선할 수 있는 방안을 제시했다./사진=국립산림과학원 제공


특히 우리나라 수종들은 임령이 20~30년 사이일 때 이산화탄소 흡수량이 가장 높은 것으로 알려졌는데, 현재 전체 산림 면적의 70% 이상이 수령 40년 이상의 노령림이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에 위성곤 의원(더불어민주당)은 지난 15일 경제분야 대정부질의에서 김부겸 국무총리에게 ‘산림탄소흡수 목표치 6000만톤으로의 상향 및 대대적인 숲가꾸기 정책 추진’을 제안했다. 
 
위 의원은 “산림은 인류에게 가장 오래된 자원이자, 기후위기 시대에는 가장 미래적인 자원”이라면서 “숲을 잘 지키고 가꿔야만, 우리 인류가 생존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산림을 이용한 탄소감축비용은 톤당 6달러로 발전 21달러, 건물 76달러, 자동차 96달러 등 타 산업분야에 비해 가장 경제적인 방법”이라고 설명했다. 

   
▲ EU 집행위원장인 우르술라 폰 데르 레이엔(Ursula von der Leyen, 사진 왼쪽)이 지난 7월 14일(현지시간) 벨기에 브뤼셀에서, EU 집행위원인 파울로 젠틸로니(Paolo Gentiloni) 옆에 앉아 EU의 새로운 기후정책 제안을 발표하고 있다./사진=로이터


실제로 유럽연합(EU)은 지난 7월 14일 탄소중립 정책인 ‘EU 그린딜’ 12개 법안이 담긴 'Fit for 55'를 발표했고, 여기에는 산림의 탄소흡수량 목표를 38%로 상향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위 의원은 이러한 유럽의 정책에 주목해야 한다고 밝히면서, “탄소중립위원회 100인 중 산림전문가가 1명도 없을 정도,로 산림이 홀대받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우리 산림의 탄소흡수량은 2008년 6150만톤이었지만 2018년에는 4560만톤으로 26%나 줄어들었고, 산림의 성장량도 10년 뒤에는 절반 이하로 감소될 전망”이라며 “현재 목재 자급률은 15%에 불과하고, 병충해와 산불에도 더 취약한 산림이 되고 있다”고 역설했다.

   
▲ 위성곤 국회의원./사진=위성곤 위원실.

위 의원은 “이러한 산림 문제 원인은 '산림과밀화'에 있다”면서 “대대적인 숲가꾸기를 통해 숲을 가꾸고 임도를 획기적으로 늘려, 이를 통해 2050년 산림의 탄소흡수량 목표를 6000만톤으로 상향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또한 최근 한 연구 결과를 예로 들며, “산림 5000ha씩을 대상으로 5m의 영구 임도를 개설하고 상하 방향으로 숲 가꾸기를 진행하면, 25년 이내 임도건설 비용을 회수할 수 있고 지속적인 산림경영이 가능할 것”이라고 첨언했다.

이에 대해 김 총리는 “탄소중립위원회에 산림전문가를 포함시키는 문제를 포함, 숲가꾸기가 체계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다시 한번 정책을 살펴보겠다”고 긍정적인 답변을 내놨다.

[미디어펜=구태경 기자] ▶다른기사보기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 : 김사성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