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2.01.16 21:40 일
> 경제
​ hy, 논산공장 1170억 투자…‘유통전문기업’ 전환 속도
신규 사업 핵심 거점 마련, 충청남도·논산시와 3자 협약 체결
승인 | 이서우 기자 | buzacat59@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1-09-28 14:41:10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이서우 기자] ​ hy(옛 한국야쿠르트)가 유통전문기업으로 변신을 위해 대규모 투자를 집행한다. 

hy는 28일  hy 논산공장에서 충청남도, 논산시와 ‘신물류소 및 신공장 구축’을 위한 투자협약(MOU)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김병진 hy 대표와 양승조 충청남도 도지사, 황명선 논산시 시장, 김형도 충청남도의회 도의원, 구본선 논산시의회 의장이 참석했다. 

   
▲ hy 회사 로고/사진=hy 제공


이번 협약에 따라 hy는 논산시 일대에 신규 물류, 생산 인프라를 구축한다. 2024년 5월까지 총 1170억원을 투자한다. 충청남도와 논산시는 행·재정적 지원으로 사업 추진을 돕는다.

동산일반산업 단지 내 2만 4793㎡(연면적 7500평) 규모의 물류센터를 신설한다. 최신 IT기술을 적용한 자동화 시설로 완공 시 일평균 20만 건 이상 물류처리가 가능하다. 전사적 디지털 전환을 결합해 풀필먼트 서비스 제공을 위한 전초기지로 활용한다. 2017년 완공된 신갈물류소에 영호남과 수도권을 잇는 논산물류소가 더해짐에 따라 물류 효율성도 높아질 전망이다.

급증하는 균주 B2B 수요에 맞춰 다목적 프로바이오틱스 플랜트도 추가 건립한다. 평택공장 내 위치한 시설에 이은 2호 플랜트다. 1만 8612㎡(연면적 5600평) 규모의 신 공장에는 프로바이오틱스 분말화를 위한 동결건조기 4기를 설치한다. 소재 생산량을 60% 가량 늘려 거래량을 확대한다.

기존 논산공장은 호상형 프로바이오틱스 전문 생산 공장으로 최신화할 계획이다.

김병진 hy 대표는 “오늘 협약식은 민관이 함께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며 비즈니스를 수행하는 좋은 선례로 남을 것이다”며 “이번 투자를 통해 논산에 갖춰질 생산·물류 인프라를 유통전문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한 전초기지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hy는 사명변경 이후 사업구조를 빠르게 전환하고 있다. 지난 5월에는 프로바이오틱스 균주 B2B 사업 본격화 위해 전용 브랜드 ‘hyLabs’를 선보였다. 이어 7월에는 자사 냉장 물류망을 제휴사에 빌려주는 물류 사업 ‘프레딧 배송서비스’를 개시했다. 최근에는 통합 물류체계 구축을 위해 카카오엔터프라이즈와 손잡고 IT 플랫폼을 구축 중이다.
[미디어펜=이서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김태균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