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12.07 09:48 화
> 연예·스포츠
신수원 감독 '오마주', 도쿄국제영화제 경쟁 부문 진출 쾌거
승인 | 이동건 기자 | ldg@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1-09-29 09:00:36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명왕성', '마돈나', '유리정원', '젊은이의 양지' 등의 작품으로 주목받은 신수원 감독의 신작 '오마주'가 제34회 도쿄국제영화제 공식 경쟁부문에 초청됐다.

도쿄국제영화제 집행위원회는 28일 총 15편의 국제경쟁부문 초청작들을 공식 발표했다.

오는 10월 30일부터 11월 8일까지 일본 도쿄에서 개최되는 도쿄국제영화제는 부산국제영화제, 홍콩국제영화제와 함께 아시아에서 가장 권위 있는 영화제다. 이제까지 도쿄국제영화제 공식 경쟁부문에 초청돼 화제가 된 작품으로는 덴마크의 렌 프렐 패터슨 감독의 '엉클'과 프랑스의 미카엘 허스 감독의 '쁘띠 아만다', 그리고 독일의 크리스 크라우스 감독의 '더 블룸 오브 예스터데이' 등이 있다.
 
올해는 세계적인 프랑스 배우인 이자벨 위페르가 공식 경쟁 부문의 심사위원장을 맡아 화제를 모으고 있다.


   
▲ 사진=영화 '오마주' 영문 포스터


베를린국제영화제와 칸국제영화제 등에서 수상 경력이 있는 신수원 감독의 신작 '오마주'가 이번 도쿄국제영화제에서 어떤 반응을 얻게 될지 기대된다. 신수원 감독은 첫 장편 영화 '레인보우'로 2010년에 열린 제23회 도쿄국제영화제 '아시아의 바람' 부문에서 대상을 수상한 바 있다. 

프랑스어로 '존경, 경의'를 뜻하는 '오마주'는 영화감독으로서 살면서 자신의 꿈과 일상 속에서 고군분투하던 한 중년 여성이 60년대에 활동했던 여성 감독의 필름을 복원하는 여정을 통해 '삶이란 무엇인가, 영화란 무엇인가'에 대해 질문을 던지는 영화다.

영화 '기생충'에서 인상적인 연기로 국제 무대에 이름을 알린 이정은이 주연을 맡았고 상업영화와 예술영화를 종횡무진하고 있는 권해효, '무브 투 헤븐'과 '라켓소년단'에서 탄탄한 연기력을 뽐낸 탕준상, 오랜 연기 경력을 가진 이주실, 신수원 감독과 '마돈나', '젊은이의 양지'를 함께 했던 김호정 배우가 특별출연을 했다. 

'오마주'는 내년 상반기 개봉을 목표로 하고 있다.


   
▲ 사진=영화 '오마주' 스틸컷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다른기사보기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김태균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