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12.04 11:51 토
> 경제
제네시스, 혁신 보여줄 전기차 GV60 '시선집중'
사람과 교감하는 혁신 기술·차세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적용
승인 | 김태우 기자 | ghost0149@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1-10-02 07:08:42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김태우 기자]제네시스 브랜드의 첫 전용 전기차 'GV60(지 브이 식스티)'가 베일을 벗었다. 고급차 브랜드의 첫 모델인 만큼 혁신의 이미지를 구축하기 위해 현대자동차그룹의 최신기술을 총 망라하고 등장했다. 

제네시스는 지난달 30일 디지털 월드 프리미어(세계 최초 공개)' 온라인 행사를 통해 GV60의 디자인 철학과 주요 상품성을 소개하고, 서울 압구정동에 거처를 마련해 'GV60' 실차를 공개하는 행사를 진행했다. 

   
▲ 제네시스 GV60. /사진=미디어펜


제네시스는 기존 내연기관 제품군의 차명과 같은 체계를 따르며 별도의 전기차 구분을 하지 않는 철학에 맞춰 차명을 GV60으로 결정했다.

이런 제네시스 GV60는 고급 전기차의 새로운 기준을 확립하기 위해 최신의 기술을 모두 쏟아부은 모델이다. 기존에 없던 얼굴인식기능부터 디자인, 퍼포먼스까지 자동차에서 느낄 수 있는 모든 새로운 기능을 추가시켰기 때문이다. 

GV60는 제네시스의 디자인 정체성인 '역동적인 우아함'을 바탕으로 쿠페형 CUV 디자인으로 고성능 전기차 이미지를 강조했다.

전면부에는 두 줄 디자인의 쿼드램프를 적용해 브랜드 정체성을 드러냈다. 램프 레벨 아래에는 넓은 형태의 새로운 크레스트 그릴을 배치해 고성능 이미지를 강조했고, 차량 하부에 있는 고전압 배터리의 냉각효율까지 높였다.

GV60은 제네시스 최초로 후드와 펜더 부분을 하나의 패널로 구성한 '클램쉘(조개껍데기) 후드'를 적용해 전용 전기차다운 깔끔한 인상을 완성했다.

실내는 제네시스 내장 디자인 철학인 '여백의 미'를 바탕으로 여유로운 공간을 추구하면서도 플로팅 아키텍처와 GV60만의 섬세함으로 차별화했다.

구(球) 형상의 전자 변속기, 크리스털 스피어는 시동이 꺼져 있을 때 무드등이 들어와 크리스털 오브제로 고객에게 심미적인 만족감을 선사한다. 시동을 걸면 구 모형이 회전하며 변속 조작계가 나타나 미래 모빌리티에 탑승한 듯한 분위기를 조성한다.

핵심적인 기능 중 하나인 크리스털 스피어는 디자인 요소뿐만 아니라 차량의 운전 가능 상태를 직관적으로 알려주는 배려로 고객과 차량의 교감을 이뤄낸다. 크리스털 스피어가 위치한 플로팅 콘솔은 공중에 떠 있는 듯한 디자인으로 전용 전기차의 특징인 넓은 공간감을 선사한다.

   
▲ 제네시스 GV60. /사진=미디어펜
   
▲ 제네시스 GV60. /사진=미디어펜

GV60은 크리스털 스피어와 경적 커버, 도어 핸들, 사이드 미러 조절기 등에 원 모양의 디테일을 넣어 실내 디자인의 통일성을 구현했다. 지속 가능성을 고려한 친환경 및 재활용 소재도 곳곳에 활용했다. 시트와 도어 암레스트(팔걸이), 콘솔 암레스트, 크래시 패드에 옥수수 등 자연물에서 추출한 식물성 성분으로 제작된 친환경 가죽을 적용했고, 재활용 페트병과 폐기물 등을 가공해 만든 원사가 들어간 직물이 시트 커버와 도어 센터트림 등에 사용됐다.

제네시스는 GV60에 △페이스 커넥트 △지문 인증 시스템 △무선(OTA)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기술 △디지털 키 2 등 사람과 차량이 교감할 수 있는 신기술을 대거 적용했다.

페이스 커넥트는 차량이 운전자 얼굴을 인식해 키 없이도 차량 도어를 잠금ㆍ해제할 수 있는 기능이다. 도어 핸들 터치 후 차량 B 필러(측면 기둥)에 있는 카메라에 얼굴을 인식시켜 사용할 수 있고, 최대 2명까지 등록된다.

얼굴 인식에 사용되는 카메라는 근적외선 방식을 적용해 흐린 날씨나 야간과 같은 악조건 속에서도 얼굴을 인식할 수 있고 딥러닝 기반의 영상 인식 기술을 활용해 안경이나 모자를 쓰더라도 운전자 얼굴을 인지해 낸다.

얼굴 인식으로 사용자가 파악되면 △운전석 및 운전대 위치 △헤드 업 디스플레이(HUD) △사이드미러 △인포테인먼트 설정이 해당 사용자가 사전에 저장한 개인 프로필과 자동으로 연동된다.

스마트폰을 지니고 있으면 별도의 조작 없이 차량 문을 열 수 있는 디지털 키 2도 최초 적용됐다. 이 기능은 연내 무선(OTA)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통해 제공된다. 디지털 키 2를 사용하면 도어 핸들 터치만으로 차량 출입 후 시동이 가능하며 필요한 경우 가족 또는 지인 최대 3명과 키를 공유할 수 있다.

GV60은 전용 전기차 플랫폼인 E-GMP를 적용한 제네시스의 첫 번째 전기차로 스탠다드 후륜/사륜 모델과 사륜구동이 기본 적용된 퍼포먼스 모델까지 총 세 가지 모델로 운영된다. 세 모델 모두 77.4kWh 배터리를 얹었다.

   
▲ 제네시스 GV60. /사진=미디어펜
   
▲ 제네시스 GV60. /사진=미디어펜

스탠다드 후륜 모델은 최대 출력 168kW, 최대 토크 350Nm 모터를 얹어 1회 충전 시 최대 451㎞를 주행한다. 스탠다드 사륜 모델은 합산 최대 출력 234kW, 최대 토크 605Nm의 힘을 발휘하며 최대 주행가능 거리는 400㎞다. 퍼포먼스 모델은 전륜과 후륜에 각각 최대 출력 160kW 모터를 장착해 합산 최대 출력 320kW, 최대 토크 605Nm, 1회 충전 거리 368㎞의 동력 성능을 갖췄다.

제네시스는 퍼포먼스 모델에 순간적으로 최대 출력을 증대시키는 부스트 모드를 적용했다. 부스트 모드는 스티어링 휠의 버튼을 눌러 활성화할 수 있다. 이 모드를 사용하면 10초간 최대 합산 출력이 360kW까지 증대되고, 4초 만에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에 도달하는 강력한 주행 성능을 경험할 수 있다.

역동적인 주행 성능 외에도 럭셔리 차량이 갖춰야 할 차별화한 주행 감성을 고객에게 전달하기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았다.

더욱이 감성품질을 높이기위해 1925년 설립된 덴마크의 세계적인 오디오 브랜드 뱅앤올룹슨(Bang & Olufsen) 사운드 시스템을 브랜드 최초로 적용했다. 제네시스는 최고의 소리를 전달하기 위해 뱅앤올룹슨과 고해상도 오디오 출력을 위한 부품을 개발했다.

제네시스는 GV60의 국내 계약을 10월 6일부터 시작한다. 판매 가격은 스탠다드 후륜 모델이 5990만 원이고, 스탠다드 사륜 모델은 6459만 원(19인치 기준), 퍼포먼스 모델은 6975만 원이다.

[미디어펜=김태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이런 기사 어때요?]

르노삼성, 수출 1만대 돌파…XM3 9069대 유럽행
제네시스 전동화 선봉 'GV60' 공개…가격 5990만원부터
현대차, 유엔개발계획과 '포 투모로우' 1주년 기념행사
현대차, 'New 보증연장 상품' 출시…넥쏘‧제네시스 전 차종
현대차 캐스퍼 판매 개시…120개월 할부 제도 도입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김태균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