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12.05 15:54 일
> 경제
김성환 "석탄공사, 조기폐업 필요…회생가능성 없다"
국내 석탄 산업 축소 속 부채 증가…올해 2조2000원·2025년 2조5000억원 전망
승인 | 나광호 기자 | n0430@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1-10-15 11:31:26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나광호 기자]대한석탄공사를 조기폐업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내 석탄산업이 축소되는 상황에서 회생 가능성이 없다는 것이다.

15일 김성환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따르면 석탄공사의 올해 부채는 2조2078억원, 2025년에는 2조5705억원에 달할 전망이다.

석탄공사는 2016년 폐업계획이 발표됐으나, 지역주민 반대로 무산된 바 있다. 정부는 같은해 6월 기능조정 방안을 내놓고 감산 및 감원을 추진 중으로, 2017~2020년 폐광대책비로 1624억원을 지급했다.

   
▲ 석탄공사 원주 사옥/사진=대한석탄공사


김 의원은 "장성·도계·화순 등 3개 광업소 노동조합원과 지역주민들은 폐업에 앞서 대체산업 육성을 요구하고 있다"면서 "관계기관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폐광시점과 전환방안 등을 논의 중이지만, 석탄공사의 소극적 태도로 지지부진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올 7월 석탄공사의 산림뉴딜 전환을 위한 연구용역 결과에 따르면 보유임야를 활용해 산림바이오매스 사업을 실시할 경우 연매출 654억원과 4만6126명의 일자리 창출이 가능할 것"이라며 "일자리 대책과 지역경제를 고려한 에너지전환 사업모델을 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태백시는 균형발전특위 도시재생사업을 추진 중으로, 장성광업소도 태백시 요청에 응해 제2수갱부지를 매각하고 이 프로젝트에 협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기후위기 대응이 시급한 상황에서 석탄산업은 쇠퇴할 수밖에 없다는 점에서 완전 자본잠식에 빠진 석탄공사를 빠르게 정리할수록 국가 재정 부담도 감소할 것"이라며 "태백시와 장성광업소 협업 사례를 검토, 노조와 정부부처 설득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미디어펜=나광호 기자] ▶다른기사보기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김태균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