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12.05 15:54 일
> 경제
"골프 마케팅 플랫폼 통해 제네시스 세계속으로"
장재훈 사장, 스포츠 마케팅 활용한 글로벌 시장 인지도 확대 전략
현대차-양궁이어 제네시스-골프서도 끈끈한 파트너십 위해 노력
승인 | 김태우 기자 | ghost0149@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1-10-17 13:24:42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김태우 기자]제네시스가 유럽의 권위있는 스코티시 오픈 과의 파트너 십을 활용해 고급차 시장의 인지도 향상에 노력한다. 

제네시스는 고급스포츠이자 매너가 중요시되는 골프라는 스포츠를 활용해 브랜드 이미지 재고와 함께 유럽 골프의 발전을 동시에 도모할 전망이다. 

17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제네시스는 KPGA 2021 제네시스 챔피언십 최종전이 열린 지난 10일 인천 송도 '잭 니클라우스 골프클럽 코리아' 미디어하우스에서 '2022 제네시스 스코티시 오픈 파트너십 협약' 공식기자회견을 가졌다.

   
▲ 지난 10일 인천 송도 '잭 니클라우스 골프클럽 코리아' 미디어하우스에서 '2022 제네시스 스코티시 오픈 파트너십 협약' 공식기자회견이 열렸다. 협약식에 참석한 키스 펠리 PGA 유러피언 투어 CEO이자 커미셔너(맨왼쪽), 장재훈 제네시스 사장, 크리스찬 하디 PGA 인터내셔널 부사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미디어펜
이날 장재훈 사장은 "'2022 제네시스 스코티시 오픈 파트너십 협약식'을 맺은 장재훈 사장은 "골프를 '마케팅 플랫폼'으로 활용할 것이다"며 "'럭셔리의 본고장' 유럽을 공략하기위해 권위있는 스코티시오픈을 선택했다"고 제네시스가 스포티시 오픈의 타이틀 스폰서가 된 이유에 대해 밝혔다. 

제네시스가 스폰서로 참여하며 진행하는 국내 남자 골프대회에는 제네시스 챔피언십이 있고 해외 무대로의 진출은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이 있다. 이를 통해 국내 선수들의 글로벌 진출을 돕는 한편 브랜드 인지도 향상을 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나아가 제네시스는 유러피언 투어를 통해 글로벌 사업 저변확대를 도모하고 있다. 

장재훈 사장은 "'골프마케팅'은 커넥팅(연결) 개념으로 '골프 대회에서의 차량 전시뿐 아니라 고객의 라이프 전체를 보는 것이다"며 "골프는 전체적으로 많은 부분을 연결시킬 수 있는 컨텐츠다"고 전했다. 

이어 "이는 이른바 '제네시스 골프 커넥트'이며 골프는 과거와 달리 많은 이들이 즐기고 있다"며 "이런 면에서 '골프 플랫폼'을 마케팅으로 활용하려 한다"라며 교두보로 유럽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남자골프 후원 배경에 대해서도 말을 이었다.

장재훈 사장은 "남자골프는 여자골프(KLPGA)만큼 대외적인 지위를 확보하지 못했다. KPGA 후원은 '어떻게 하면 남자 골프를 도움을 줄 수 있을까?'라는 배경에서 시작했다. 30년전 지원을 시작한 한국 양궁이 세계 정상이 됐다. 우선 한국 선수들 층이 두터워 져야 한다. 지금 제네시스 대회에 출전한 선수중엔 5년전 우리가 첫 국가대표를 후원했을떄의 선수들이 성장해 활약을 펼쳤다. 이런 선수들을 세계로 나가게끔 돕는 것이 우리가 할 일이 아닐까 생각 한다"라고 했다.

협약식에서 한국말로 "안녕하세요"라며 말문을 연 하디 PGA 인터내셔널 부사장은 "스코티시오픈은 단순히 로고를 보이는 것만이 아닌 골프에서 서로의 잇점을 도출하는 파트너십이다. PGA와 유러피언투어의 발전을 위해서도 제네시스는 훌륭한 파트너다"라고 말했다.

키스 펠리 PGA 유러피언 투어 CEO이자 커미셔너는 "제네시스와 함께 스코티시오픈을 함께 진행해 영광이다. 세밀한 디테일과 완벽한 파트너인 제네시스에 감사하다. 유러피언투어가 제네시스가 한차원 더 성장하길 바란다"며 "여기에 오니 골프 코스가 탁월하다, 2015년도부터 제네시스 챔피언십이 왜 여기서 열렸는지 알겠다. 세계 최고 수준이다. 한국에 온 만큼 스크린골프를 체험후 돌아갈 생각이다"라고 했다.

스코티시 오픈은 1972년 시작한 유럽 최고 수준의 대회로 매년 7월 첫째 주 스코틀랜드의 링크스 코스에서 개최되며 총 상금 800만 달러 이상의 유럽프로골프(EPGA) 투어 최상위 4개 대회를 일컫는 '롤렉스 시리즈' 대회 중 하나다.

제네시스는 지난 8월4일 유럽에서 가장 권위 있는 골프 대회 중 하나인 '제네시스 스코티시 오픈'을 타이틀 스폰서로서 공식 후원한다고 밝혔다.

2022년부터 스코티시 오픈은 '제네시스 스코티시 오픈'으로 명칭이 변경되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와 유럽프로골프 투어의 전략적 제휴에 따라 양대 투어가 처음으로 공동 주관하는 대회가 된다.

제네시스 스코티시 오픈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와 유럽프로골프(EPGA) 투어의 전략적 제휴에 따라 양대 투어가 처음으로 공동 주관하는 대회로 PGA 투어 73명과 EPGA 투어 73명 및 초청 선수로 참가 선수가 구성된다.

제네시스는 공식 후원사로서 공식 대회 명칭 사용권 외에도 대회장 브랜딩 및 프로모션 관리를 맡게 된다.


[미디어펜=김태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김태균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