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2.01.26 19:32 수
> 경제
산업부, 안정적 전력계통 운영방안 마련 나서
전력계통 영향평가제도 도입 등 안정적 계통운영 방안 논의
승인 | 구태경 차장 | roy1129@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1-10-18 13:39:53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구태경 기자] 정부가 전력계통 정보공개 시스템 구축 및 전력계통 영향평가제도 도입 등을 활용, 보다 안정적인 전력 계통 운영 방안 마련에 나선다.

산업통상자원부(이하 산업부) 박기영 제2차관은 18일 서울 양천구 소재 목동 'KT데이터센터'를 방문, 수도권 전력계통 상황점검과 ‘전력계통 영향평가제도’ 도입 등, 안정적 계통운영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 박기영 산업부 에너지차관./사진=산업부


이날 간담회에서는 수도권 등 특정 지역에 집중된 전력수요를 균형 있게 분산해 전력계통의 안정성을 제고하기 위한 방안이 중점적으로 논의됐으며, 한국전력공사(이하 한전)는 42개 권역별 전력계통 여유현황을 공개하는 ‘전력계통 정보공개 시스템’을 올해 중 구축하고, 기업들이 투자계획 단계에서 계통 상황을 미리 감안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또한 한전은 “대규모 전력소비시설이 계통에 미치는 영향을 사전에 분석, 안정적인 계통운영을 확보하는 ‘전력계통 영향평가제도’가 향후 법제화되면 세부적인 실행 방안을 정부와 함께 마련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박 차관은 “국가온실감축(NDC) 상향, 2050 탄소중립 실현 등 에너지 및 산업 부문에서 큰 환경 변화가 빠르게 진행됨에 따라, 재생에너지 보급 증대와 산업부문별 전전화(全電化, 화석연료를 전기로 대체) 확대 등, 안정적 전력 공급에 있어 큰 도전에 직면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전력 수요와 공급의 지역간 괴리가 점차 확대됨에 따라, 계통 측면에서 이를 연계하기 위한 지속적인 전력망 보강과 함께 전력수요 분산이 필요하다”며 “이를 위해 정부는 K-반도체 벨트, 수소경제 실현 등 산업 발전을 뒷받침하기 위해, 안정적으로 적기에 전력을 공급하기 위한 최선의 노력을 경주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KT는 “5G 상용화, 인공지능(AI) 서비스 가속화 등 정보통신(IT) 환경변화에 필수적인 시설로 현재 전국 147개 센터에 1.7GW 규모 전력을 차질 없이 공급 중”이라며 “최근 수립된 ‘제9차 장기 송‧변전설비계획’에 따라 오는 2034년까지 29조 3000억 원을 투자, 전력망을 지속적으로 보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데이터센터와 같은 에너지 다소비시설은 에너지 효율화 도모와 태양광 자립시설 확대 등, 친환경 경영을 통한 ‘2050 탄소중립’을 실현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박 차관은 재생에너지 확대 및 2050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노력중인 한전과 KT에 감사를 표하며, “‘전력계통 영향평가제도’ 도입 등, 2050 탄소중립 실현의 기반이 될 제도개선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약속했다.
[미디어펜=구태경 기자] ▶다른기사보기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김태균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