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2.01.20 20:16 목
> 경제
[창간 10주년 포럼] 박병석 의장 "대전환 시대, 기업 경쟁 새 길 모색해야"
20일 미디어펜 창간 10주년 축사 통해 "물결에 올라타는 게 아니라 흐름을 주도해야"
승인 | 이희연 기자 | leehy320@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1-10-20 10:33:33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이희연 기자]박병석 국회의장은 20일 ‘미디어펜’의 창간 10주년을 축하하며 "대전환의 시대에 기업들이 경쟁력을 갖기 위해서는 기존 전략의 답습이 아닌 새로운 길을 모색해야 한다"고 밝혔다. 

박 의장은 이날 서울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코로나 시대, 한국기업의 미래를 묻다’라는 주제로 열린 미디어펜 창간 10주년 포럼의 축전을 통해 이같이 말했다. 

   
▲ 박병석 국회의장이 20일 '미디어펜'의 창간 10주년을 맞아 개최된 포럼에 축전을 보내 축하메시지를 전했다./사진=미디어펜

박 의장은 "미디어펜이 창간 10주년을 맞아 '코로나 시대, 한국기업의 미래를 묻다-산업 재편과 경쟁력 강화를 중심으로'라는 주제로 포럼을 열었다"며 "코로나19 위기가 장기화하면서 경제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는 이때 시의적절한 포럼을 개최해주셨다"고 전했다. 

이어 "최근의 경제위기는 다면적이다. 코로나19 위기에 글로벌 공급망 쇼크, 미·중 갈등과 중국의 전력난 등 복잡한 문제들이 얽혀 있다"며 "정치·외교적 문제와 맞물리면서 해법을 찾기가 쉽지 않아 보인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인공지능(AI), 전기차, 자율주행, 메타버스 등 4차 산업혁명의 물결은 더 거세게 밀려오고 있다" "변하지 않으면 살아남지 못합니다. 물결에 올라타는 것이 아니라 그 흐름을 주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다음은 박병석 국회의장의 축사 전문.

국회의장 박병석입니다. 

미디어펜 창간 10주년을 축하합니다. 이의춘 미디어펜 대표와 임직원 여러분, 수고 많으셨습니다. 독자 여러분께도 인사 전합니다. 

미디어펜은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 언론창달을 추구해왔습니다. 앞으로도 더욱더 차별화된 고품격 콘텐츠를 제공하면서 인터넷 언론을 선도해주시길 바랍니다. 

미디어펜이 창간 10주년을 맞아 「코로나 시대, 한국기업의 미래를 묻다-산업 재편과 경쟁력 강화를 중심으로」라는 주제로 포럼을 열었습니다. 코로나19 위기가 장기화하면서 경제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는 이때 시의적절한 포럼을 개최해주셨습니다. 

최근의 경제위기는 다면적입니다. 코로나19 위기에 글로벌 공급망 쇼크, 미·중 갈등과 중국의 전력난 등 복잡한 문제들이 얽혀 있습니다. 정치·외교적 문제와 맞물리면서 해법을 찾기가 쉽지 않아 보입니다. 

인공지능(AI), 전기차, 자율주행, 메타버스 등 4차 산업혁명의 물결은 더 거세게 밀려오고 있습니다. 변하지 않으면 살아남지 못합니다. 물결에 올라타는 것이 아니라 그 흐름을 주도해야 합니다. 

대전환의 시대에 기업들이 경쟁력을 갖기 위해서는 기존 전략의 답습이 아닌 새로운 길을 모색해야 합니다. 오늘 포럼에서 그 길을 찾을 수 있기를 기대합니다. 

다시 한번 미디어펜 창간 10주년을 축하하며 참석한 모든 분들의 건강과 행운을 기원합니다. 

감사합니다. 
[미디어펜=이희연 기자] ▶다른기사보기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김태균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