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12.08 19:08 수
> 경제
CJ프레시웨이, 식자재 유통 첫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
데이터 기반 의사결정 체계 마련
소비자 맞춤형 서비스 제안
승인 | 이서우 기자 | buzacat59@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1-10-25 10:33:02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이서우 기자] CJ그룹의 식자재 유통 및 단체급식 전문기업 CJ프레시웨이가 업계 최초로 빅데이터 플랫폼을 구축, 디지털 전환(Digital Transformation, 이하 DT)에 속도를 낸다고 25일 밝혔다.

CJ프레시웨이는 2022년까지 전 사업 분야의 주요 정보를 데이터베이스화하고, 이를 분석·활용할 수 있는 플랫폼을 개발해 데이터 기반 경영을 본격화한다. 

   
▲ CJ프레시웨이 회사 로고/사진=CJ프레시웨이 제공


우선 지난 20여 년간 축적한 데이터를 한데 모으고, 중요도에 따라 데이터를 선별·표준화하는 작업에 착수했다. 데이터는 고객, 상품, 매출 등 내부 정보와 트렌드, 상권, 날씨 등 외부 정보까지 모두 포함한다. 마케팅 부서에서 조사한 현재 외식 트렌드와 영업 부서가 보유한 주문량이 많은 식자재 정보를 실시간으로 파악하고, 상품기획 부서에서는 새로운 메뉴 또는 레시피를 개발할 수 있게 되는 것이다.

또 디지털혁신 담당 부서를 중심으로 전사적 차원의 데이터 운영 체계를 확립한다. 중요한 의사결정 시 내부 구성원들이 필요로 하는 데이터를 손쉽게 검색하고 분석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CJ프레시웨이만의 고객 맞춤형 솔루션도 개발한다. 식당, 학교, 병원 등 단순 카테고리로 구분되어 있던 고객 유형을 선호 제품, 주문 패턴 등에 따라 분류하고 분석한다. 여기에 사회 트렌드, 지역 현황 등 외부적인 요소도 함께 고려해 분석의 정확도를 높인다. 

주문 및 영업지원 시스템도 새롭게 도입한다. CJ프레시웨이는 대면 영업뿐만 아니라 온라인으로도 상품을 제안, 판매할 수 있게 됐다. 소비자는 식자재 구매부터 메뉴 개발, 인테리어 컨설팅까지 다양한 맞춤형 서비스를 누릴 수 있다. 추후 고객 반응도 데이터 형태로 수집, 모니터링해 개선 방향을 제시할 계획이다.

최근 사업을 확장하는 단체급식 분야에서는 고객에게 가장 최적화된 메뉴를 자동 추천하는 AI 기반 메뉴 큐레이션을 진행한다. 온라인을 통해 습득한 트렌드를 메뉴 데이터에 접목, 분석함으로써 단체급식장에서 보다 편리하게 메뉴를 기획할 수 있도록 돕는다.

CJ프레시웨이는 지난 7월, CJ그룹 DT추진단과 협업해 온라인 식자재 발주 플랫폼 ‘온리원푸드넷’ 상에 고객 맞춤형 추천 서비스를 시범 적용했다. 그 결과, 추천 서비스를 통해 상품 구매한 비율이 이전 대비 약 15배 증가했다. 연내 모든 고객사가 해당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준비 중이다.

CJ프레시웨이 관계자는 “사업 전반에 걸쳐 데이터 분석 기반 시스템을 도입하기 위해 적극적인 투자와 인프라 확장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며, “지속적인 IT기술 고도화, 제품 및 서비스 차별화에 주력하는 것은 물론, 디지털 전환을 발판 삼아 근본적인 경영혁신을 실현하겠다”고 말했다.

[미디어펜=이서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김태균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