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2.01.16 21:40 일
> 정치
여야, 이재명 지지한 김어준에 "이재명 캠프로 가라"
이낙연측 "정 돕고 싶으면 방송 그만두고 이재명 캠프로 가라"
윤석열측 "김어준에 방송 맡기면 안돼...TBS서 즉각 퇴출해야"
승인 | 이희연 기자 | leehy320@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1-10-25 12:25:29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이희연 기자]정운현 전 이낙연 캠프 공보단장은 25일, 이재명 대선 후보 지지를 선언한 여권 성향 방송인 김어준 씨를 향해 "정 돕고 싶으면 방송을 그만두고 이재명 캠프로 가라"고 직격했다. 

정 전 단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유력 방송인으로 불리는 김씨가 이 후보를 공개 지지, 호소한 것은 옳지 않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지난 24일 김 씨는 유튜브 채널, '김어준의 다스뵈이다'에서 "돈, 줄, 백으로부터 도움을 받지 않고 자기 실력으로 돌파하는 길로 가는 사람은 어렵고 외롭다"며 "이재명은 혼자서 여기까지 왔다. 지금부터는 당신들이 좀 도와줘야 한다"고 사실상 지지를 선언했다. 

   
▲ 방송인 김어준 씨./사진=연합뉴스

김 씨는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과 유튜브 방송 '김어준의 다스뵈이다' 등을 진행하면서 여권 성향의 방송인으로 평가받는 인물이다. 

정 전 단장은 "헌법은 사상의 자유, 표현의 자유를 보장하고 있어 누구든 자유로이 정치적 의사를 표현할 수 있고 특정 정치인을 지지할 수도 있다"면서도 "단, 여기서 언론인은 예외다"라며 김 씨의 발언을 비판했다.

이어 "유력한 방송인으로 불리는 김어준씨가 이재명 후보를 공개 지지, 호소한 것은 옳지 않다"며 "정 그리 하고 싶으면 방송을 그만두고 이재명 캠프로 가면 된다"고 정면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미 친이재명 방송을 해왔고 향후에도 공정성을 담보하기 어렵다면 이번 기회에 마이크를 놔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씨의 이같은 발언에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은 25일 "(김어준 씨를) TBS에서 즉각 퇴출해야 한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김병민 캠프 대변인은 이날 서면 논평을 통해 "김씨가 마이크를 잡아야 할 곳은 이 후보의 선거 캠프"라며 "김씨가 대선을 앞두고 내놓고 여당 후보 선거운동을 하고 나섰으니 그에게 더는 방송 진행을 맡길 수 없다"고 직격했다.

그러면서 "오세훈 서울시장은 김씨가 TBS 마이크를 잡고 서울시민과 국민의 판단을 흐리는 짓을 더 하지 못하도록 분명한 조치를 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미디어펜=이희연 기자] ▶다른기사보기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김태균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