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2.01.22 11:27 토
> 경제
카카오페이, 공모청약 첫날 오후까지 증거금 1조5000억원 넘겨
승인 | 이원우 기자 | wonwoops@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1-10-25 17:14:52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이원우 기자] 카카오페이의 일반 투자자 대상 공모 청약 첫날 오후 4시까지 1조 5000억원의 증거금이 몰린 것으로 파악된다. 첫날 청약은 야간인 오후 10시까지 가능하다.

25일 카카오페이 상장 대표 주관사 삼성증권과 공동주관사 대신증권, 인수회사 한국투자증권, 신한금융투자 등 4개 증권사는 이날 일반 청약을 받은 결과 오후 4시 기준 60만 863건이 접수됐다고 밝혔다.

청약 주식 수 기준으로는 3387만 580주가 몰려 경쟁률은 7.97:1을 기록하고 있으며 청약증거금으로 1조 5242억원이 몰렸다. 예상 균등 물량은 7.07주로 파악됐다.

청약 증거금은 배정 물량이 가장 많은 삼성증권에 7606억원이 몰렸고, 한국투자증권 5407억원, 대신증권 1217억원, 신한금융투자 1011억원 등의 순서를 보였다. 증권사별 경쟁률은 ▲삼성증권 7.34:1 ▲대신증권 2.55:1 ▲한국투자증권 16.96:1 ▲신한금융투자 12.69:1 등으로 집계된 상태다.

카카오페이는 국내 기업공개(IPO) 사상 처음으로 일반 청약자 몫 공모주 물량 100%를 균등 배정하기로 하는 등 청약 문턱을 대폭 낮춰 투자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단, 중복청약 금지 방침에 따라 한 증권사에 청약하면 다른 증권사에선 청약할 수 없기 때문에 청약 주식 수 대비 청약 건수가 낮은 증권사에 청약하려는 청약자들의 ‘눈치작전’이 지속 중인 것으로 파악된다.

카카오페이는 오는 26일까지 공모주식의 25%인 425만주를 대상으로 일반 청약을 받는다. 첫날인 이날은 오후 10시까지 온라인으로 청약을 받고, 마감일인 26일은 오후 4시까지 받게 된다. 
[미디어펜=이원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김태균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