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12.08 19:08 수
> 경제
무역액 사상 최단기 1조 달러 돌파
코로나19 극복, 사상 최대 무역규모 전망
승인 | 구태경 차장 | roy1129@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1-10-26 16:53:44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구태경 기자] 산업통상자원부(이하 산업부)와 관세청은 26일, 우리나라 무역액이 1조 달러를 돌파했다고 밝혔다.

우리 무역은 지난 2011~2014년, 2017~2019년 총 7회 1조 달러를 달성했으나, 지난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한 세계 무역 침체로 1조 달러 이하(9801억 달러)로 감소한 이후, 올해 수출액 5122억 달러와 수입액 4878억 달러로, 1조 달러를 회복했다.

   
▲ 문승욱 산업부장관./사진=산업부


1조 달러는 자동차 5000만 대에 달하는 금액으로, 자동차만으로 무역이 이뤄진다면 국내 등록된 모든 자동차 2470만대를 수출하고, 같은 양을 수입한 것과 같은 규모다.

특히 올해는 2018년 달성한 최단기간 320일을 21일 앞당기면서, 사상 최단 기간에 무역규모 1조 달러를 돌파한 것으로, 이전 수준 회복을 넘어 무역통계 집계 이래 최고의 증가세를 기록하고 있다.

산업부는 “이러한 흐름이 이어진다면, 올해 연간 무역규모는 코로나19 영향에서 완전히 벗어나며 사상 최고치를 경신할 것”이라고 전망을 내놨다. 

지난 10월 20일 기준 수출액이 5000억 달러를 돌파하면서, 5년 연속 5000억 달러 행진을 이어나가고 있는 만큼, 올해 수출액이 6000억 달러를 넘어 사상 최고치를 경신할 가능성도 높아지고 있다.

이러한 원동력을 바탕으로, 우리 무역규모는 지난해보다 한 단계 상승한 세계 8위를 기록하며, 무역 강국으로서의 입지를 강화하고 있다는 평가다.

   
▲ 올해 수출물량 및 단가 추이./자료=한국은행


문승욱 산업부 장관은 “사상 최단기 무역 1조 달러 달성은 수출입 물류 애로, 변이 바이러스 지속, 공급망 차질 등 여러 난관을 극복하고, 모든 국민들이 함께 이루어낸 값진 성과”라며 “무역 성장의 모멘텀을 이어나가 연간 수출액도 사상 최고치를 달성하기 위해, 수출입 물류 등 현장 애로 해소, 중소기업 수출역량 강화, 미래 무역기반 확충 등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임재현 관세청장은 “올해 우리 무역은 코로나19 이후 기저효과를 넘어, 실질적 성장세를 나타내고 있다”며 “특히 반도체 호황으로 역대 최대 무역액을 기록했던 2018년과 달리, 승용차·무선통신기기·철강제품 등 다양한 품목이 고른 수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수출입기업 지원을 지속적으로 강화해나가고, 경기진단 및 예측에 유용한 무역통계 공표도 확대하겠다”고 언급했다.

한편, 정부는 27일 김부겸 국무총리 주재로 확대무역전략조정회의를 개최하고, 무역 1조 달러 달성의 원동력 공유 및 수출현장애로 해소와 미래 무역기반 확충 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미디어펜=구태경 기자] ▶다른기사보기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김태균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