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12.02 14:43 목
> 경제
농진청, ‘농업 R&D 국제화’ 본격 시동
국제연구농업기관과 디지털농업·농업유전자원 분야 의견공유
승인 | 구태경 차장 | roy1129@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1-10-26 16:55:31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구태경 기자] 농촌진흥청(이하 농진청)이 디지털농업·농업유전자원 분야 기술개발의 국제화에 나섰다.

농진청은 국제농업연구연합기구(CGIAR), 세계작물다양성재단(Crop Trust)과 공동으로, ‘디지털농업과 농업유전자원 관리 기술에 관한 지식공유 행사’를 26일 온라인으로 개최했다.

   
▲ 김두호 농촌진흥청 차장이 26일 전북 전주시 농촌진흥청 영상회의실에서 열린 디지털농업과 농업유전자원 관리 기술에 관한 지식공유 행사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사진=농진청


이번 행사는 디지털농업과 농업유전자원 분야의 국제적 협력체계를 구축하기 위한 국제연구농업기관 간 상호 의견공유가 목적으로, 특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국제적 농업 연구개발(R&D) 체계 전환에 맞춰 출범하는 핵심 분야 연구개발 협의체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기 위한 지식공유 자리로 마련됐다.

이날 행사에는 국제식량정책연구소(IFPRI), 국제미작연구소(IRRI) 등 14개 국제농업연구기관과 대학을 비롯해 세계은행, 유엔식량농업기구(FAO) 등 국제기구의 디지털농업 또는 농업유전자원 분야 국내·외 전문가들이 참여했다.

식량안보 증진의 핵심요소인 디지털농업과 농업유전자원을 주제로 진행된 이날 행사에서는, 12명의 국내·외 전문가들이 두 분과로 나눠 주제를 발표했다.
 
첫 번째 분과에서는 한국 농업현장 데이터통합시스템, 국제 곡물가격 조기경보시스템 및 원격탐사 기반 작물 생산량 추정 시스템 등 지속가능한 농업 구현을 위한 디지털농업 기술이 소개됐다.

이어 두 번째 분과에서는 유전자원 다양성 격차 분석 기술을 비롯, 자동 영상분석 기술 및 표현체 기술을 활용한 종자 특성 분석 기술 등 유전자원 다양성 증진과 혁신 관리 기술을 설명했다.

또한 행사 참여자들은 농진청과의 연구인력 교류 등, 전략적이고 실질적인 국제협력 발판 마련에 대해 논의했다.

전 세계 14개 국제농업연구기관을 운영하는 CGIAR은 국제적 농업 쟁점 해결을 위해 다국가·다기관이 참여하는 33개 농업 연구개발 협의체 구성을 발표하고, 2022년 출범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이 가운데 국제식량정책연구소와 세계작물다양성재단은 디지털시스템 협의체와 농업유전자원 협의체를 각각 주관하게 됐다.

최선태 농진청 국제기술협력과장은 “이번 행사는 우리나라 디지털농업과 농업유전자원 분야의 연구개발 국제화를 가속화시킬 뿐만 아니라, CGIAR이 주도하는 국제적 농업 연구개발 협의체와의 협력을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미디어펜=구태경 기자] ▶다른기사보기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김태균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