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2.01.28 14:15 금
> 정치
김기현 "공수처, '윤석열 수사처'로 정치 영업"
9일 원내대표회의서 "야당만 표적수사하는 '야수처'이고 '정권 보위처'"
승인 | 이희연 기자 | leehy320@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1-11-09 11:03:36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이희연 기자]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9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판사 사찰 문건 의혹'으로 윤석열 후보를 입건한 것에 대해 "청와대 하명으로 민주당이 날치기해 처리된 공수처가 노골적으로 야당 후보만을 표적 수사하는 '윤석열 수사처'로 간판을 바꿔달고 정치영업을 하고 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회의서 "공수처는 윤 후보가 제1야당 후보로 결정되자마자 기다렸다는 듯 네번째 입건했다. 야당만 표적수사하는 야수처로서 권력 비리를 덮어주는 정권보위처가 될 거라는 예상이 그대로 적중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공수처 출범후 10개월 행적살피면 노골적으로 야당대선후보만을 표적수사하는 윤석열 수사처로 아예 간판을 바꿔달고 정치 영업을 하는듯 보인다"며 "검찰이 판사 성향문건을 불법사찰로 둔갑시켰다"고 지적했다. 

   
▲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9일 공수처를 향해 야당 후보만을 표적 수사한다며 비판했다. 사진은 10월18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회 모두발언 모습./사진=국민의힘 제공

이어 "최근에는 공익제보사건을 고발사주로 둔갑시켜서 제1야당 국회의원 사무실 기습 압수수색하는가 하면 검찰청 전 대변인의 공용 휴대폰을 위협적인 절차로 압수수색 했다"며 "살아있는 권력자에겐 유래없는 황제의전하면서 야당수사에는 위법과 편법도 문제없다는 저열한 인식이 공수처에 뿌리깊게 있다"고 직격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윤석열을 쓰러뜨리고 흠집내기위한 모든 수단 방법 안가릴걸로 보이지만 문정부의 법칙파괴와 특권 반칙이 지금의 정의와 상식의 윤석열을 있게했다는 점을 다시 상기시켜 드린다"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정권이 윤후보 공격할수로 국민의 윤석열 지지는 더 단단해질 것"이라며 "거짓과 꼼수는 결코 정의와 상식을 이길 수 없다"고 말했다. 

검찰과 경찰의 대장동 개발 특혜의혹 사건 수사와 관련해서는 "공수처가 야당 후보를 표적수사하는 사이 검찰, 경찰은 집권여당 대선 후보 호위병을 자처하고 나섰다"며 "대장동 수사 초기부터 수사의 abc조차 지키지 않더니 도대체 수사를 하기는 하고나 있는지 한심하기 짝이없다"고 맹공했다. 

김 원내대표는 "경찰은 유동식 휴대폰 포렌식 작업을 2주가 지난 지금까지 안하고 있고, 검찰은 경찰의 포렌식 결과를 마냥 기다린다는 핑계대면서 뒷짐지고 있다"며 "정진상이 유동규 압수수색 직전 통화한 사실이 드러났음에도 아직까지 정진상 휴대폰 압색 소식 들리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어 "더구나 대검은 윤석열 영장도 없이 임의제출 받아 당사자의 참여요청없이 불법 포렌식했고 그 자료 공수처에 넘겨져서 공수처 하명감찰이란 의혹까지 받았다"며 "제1야당 후보 흠집내기위해 온갖 위법 탈법 서슴지않으면서 정작 국민 의혹 하늘찌르는 대장동 이재명 게이트의 몸통 규명에는 전혀 의지보이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검찰과 경찰이 그리고 검경공수처 한몸되어서 이재명 당선시키 위해 공권력을 마구잡이로 남발하고 직무유기하는게 뻔히 보인다"며 "민심 거스르려하면 할수록 민심의 거대한 역풍에 직면할 것임을 명확하게 경고한다"고 덧붙였다. 
[미디어펜=이희연 기자] ▶다른기사보기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김태균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