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2.01.28 08:04 금
> 경제
대한항공-아시아나 통합 눈앞…KCGI·반도건설, 산은과 통합론 합의
항공업 발전, 한진칼의 감시감독, 주주간 협력 등 양해각서에 담아
승인 | 류준현 기자 | jhryu@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1-11-09 17:06:39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류준현 기자] 한진칼의 주요 주주인 KCGI와 반도건설이 양대 국적 항공사인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통합에 합의했다. 그동안 두 항공사의 통합론에 비토를 놓았던 KCGI와 반도건설이 채권단인 산은과 대승적 차원의 합의를 거치면서 '원메가캐리어'의 꿈이 실현될 전망이다.

   
▲ 사진=연합뉴스 제공


9일 산은은 코로나19 위기 극복과 항공운송산업 경쟁력 제고, 양대 국적항공사의 성공적 통합을 위해 KCGI·반도건설과 지난 8일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3자가 합의한 양해각서에는 △항공운송산업의 발전 △한진칼의 투명하고 윤리적인 경영확립을 위한 건전한 감시·감독 △기업가치 제고를 위한 주주간 신의성실한 상호협력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또 산은은 항공사 통합이 항공업의 발전을 위한 방안임에 공감하고 통합 추진의 진행 경과를 공유하는 한편, 건설적인 의견을 펼치기로 합의했다. 이로써 주주간 상호 이해를 높이고, 합의내용이 원활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협력한다는 방침이다.
 
한진칼의 경영권에도 간섭을 최소화하기로 합의했다. 산은과 두 주주는 한진칼의 경영에 중대한 변동사항이 발생하면, 경영권 분쟁이 발생하지 않도록 경영안정에 적극 협조하기로 합의했다. 또 양대 항공사가 성공적으로 통합할 수 있도록 현재 계열주에 부과된 책임과 의무를 향후 경영권 변동에도 동일하게 적용한다는 데에 뜻을 같이한 것으로 알려졌다.

산은은 "이번 MOU 체결이 양대 국적항공사의 성공적인 통합 추진을 가속화하는 촉매제 역할을 하고, 윤리경영과 기업가치 제고를 위한 주주간 진일보한 협력사례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미디어펜=류준현 기자] ▶다른기사보기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김태균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