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2.01.17 17:00 월
> 경제
더 화려해진 ‘접목선인장’으로 세계시장 노린다
농진청, 새로 육성한 접목선인장 8계통, 11일 첫 선
승인 | 구태경 차장 | roy1129@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1-11-10 17:39:42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구태경 기자] 농촌진흥청(이하 농진청)이 미국과 유럽 시장을 겨냥해 더 화려한 접목선인장 계통을 개발하고, 11일 전북 완주 소재 국립원예특작과학원에서 열리는 평가회를 통해 공개한다.

접목선인장은 색이 다른 두 선인장을 하나로 붙여 만든 선인장으로, 꽃처럼 화려하고 꽃보다 오래가는 장점이 있다.

   
▲ 농촌진흥청이 개발한 접목선인장 '원교G1-330'./사진=농진청


농진청에 따르면, 이번에 선보이는 선인장은 8계통으로 색이 다양하고 잘 자라는(증식력) 등, 국내.외에서 요구하는 특성을 갖추고 있다. 

‘원교G1-327’, ‘원교G1-330’ 계통은 진한 분홍색으로 증식력이 우수하며, 중앙 부위까지 자구(어린 선인장)가 생성되고 강한 빛에도 오랫동안 색을 유지한다. 

또한 ‘원교G1-328’, ‘원교G1-331’ 계통은 진한 붉은색으로 균형미가 우수하고, 밝은 형광의 느낌을 주며 증식력이 우수해 수출 주력품종으로 기대된다. 

‘원교G1-329’, ‘원교G1-332’ 계통은 주황색으로 색이 선명하며 조직이 비교적 단단해 수송성이 탁월하고, 유럽에서 좋아하는 색상으로 네덜란드 등 현지 수출 확대가 기대된다.

   
▲ 원교G1-333./사진=농진청


이외에도 노란색을 띠는 ‘원교G1-333’, ‘원교G1-334’ 계통은 올록볼록한 능마다 2개 이상의 자구가 생성돼 증식력 및 수송성이 모두 뛰어나다.

농진청은 농민과 수출업체 관계자들로부터 새로 육성한 계통의 기호도를 평가 받아 우수한 점수를 받은 계통을 수출용으로 선별, 선도 농가에 보급할 계획이다.

김원희 국립원예특작과학원 화훼과장은 “이번에 선보이는 계통은 시장 맞춤형으로 육성돼, 주력 시장인 미국과 네덜란드 수출 확대에 힘을 실어줄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해외에서 사랑받는 품종을 지속적으로 개발·보급함으로써, 농가소득 향상에 보탬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국산 접목선인장 품종을 재배하는 김기홍 씨(충북 음성군)는 “다른 작목과 달리 순수 국산 품종으로 수출하기 때문에 농민 입장에서는 항상 자부심을 느낀다”며 “국내외에서 요구하는 다양한 색상의 품종이 개발돼 만족스럽고, 육성 계통이 빨리 보급돼 농가에서 재배하면 좋겠다”고 전했다.

한편 앞서 농진청은 ‘보홍’, ‘연빛’, ‘아황’ 등 나라별로 선호하는 다양한 색상의 122품종을 개발해 농가에 보급했으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어려운 경제 환경 속에서도 지난해 미국, 네덜란드 등으로 432만 2000 달러를 수출한 바 있다.
[미디어펜=구태경 기자] ▶다른기사보기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김태균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