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2.01.28 11:44 금
> 최신기사
신임 일본 외무상 "한국과 폭넓은 협력 위해 소통 가속"
11일, 일본 외무성에서 열린 취임 기자회견서 "한국은 중요한 이웃 나라"
승인 | 이희연 기자 | leehy320@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1-11-11 14:04:02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이희연 기자]하야시 요시마사(林芳正) 신임 일본 외무상은 11일 "한일 관계를 건전한 관계로 되돌린 후 폭넓은 분야에서 협력하기 위해 외교 당국 간의 협의나 의사소통을 가속하고 싶다"며 한국과의 소통을 강화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하야시 외무상은 이날 오전 일본 외무성에서 열린 취임 기자회견에서 "한국은 중요한 이웃 나라이므로 매우 어려운 상황에 있는 일한(한일) 관계를 이대로 방치할 수 없다는 것이 내 생각"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하야시 외무상은 "북한 대응을 포함한 지역 안정을 위해 일한(한일), 미국을 포함한 일미한(한미일) 협력은 불가결하다"고 했다.

   
▲ 기사와 무관. 제76회 유엔총회 참석차 뉴욕을 방문 중인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23일(현지시간)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대신과 한일 외교장관회담을 하고 있다. 2021.9.23./사진=외교부

그러나 일제 강점기 강제 징용 문제나 일본군 위안부 동원 등에 대해서는 1965년 한일 청구권 협정 등으로 모두 해결됐다는 입장이다. 또한 관련 소송 문제에 관해서도 한국이 먼저 일본이 수용할 만한 해법을 내놓아야 한다는 일본 정부의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하야시 외무상은 "나라와 나라의 약속을 지키는 것은 국가 간 관계의 기본"이라며 "(징용 소송에 관해)일본 측이 수용할 수 있는 해결책을 (한국 측이) 조기에 제시하도록 강하게 요구 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그는 위안부 소송의 경우도 "한국이 국가로서 적절한 조치를 강구하도록 강하게 요구하고 싶다"고 주장했다. 

한편, 한국이 포괄적·점진적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CPTPP) 가입을 검토하는 것에 대한 일본의 입장 묻는 질문에는 "중국, 대만, 영국 등의 가입 신청은 알고 있으나 한국에 관해서는 아직 모른다. 정보 등을 파악하고 싶다"고 답했다. 

강창일 주일본 한국대사와의 만남에 대해서는 "이제 막 취임했으므로 지금으로서는 아직 예정이 없다"고 했다.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전 일본 외무상은 강 대사와의 면담을 사실상 거절해 논란을 빚은 바 있다.
[미디어펜=이희연 기자] ▶다른기사보기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김태균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