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2.01.18 17:46 화
> 정치
윤석열 "이끌어주시길" 김종인 "계기 되면"
윤석열, 15일 '비대위원장 김종인' 출판기념회 참석...선대위 합류 공개 요청
승인 | 조성완 기자 | csw44@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1-11-15 14:30:01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조성완 기자]“그동안 쌓아왔던 경륜으로 저희를 잘 이끌어주시기를 부탁드린다(윤석열).”
“그럴 계기가 되면 도와줄 수 있는 것 아니냐(김종인).”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와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은 15일 서울 용산구의 한 호텔에서 열린 ‘만화로 읽는 오늘의 인물 이야기-비상대책위원장 김종인’ 출판기념회에서 만났다. 윤 후보가 공개적으로 선거대책위원회 합류를 요청하자 김 전 위원장이 가능성을 열어둔 것이다.

윤 후보는 축사를 통해 “김 전 위원장에 대해 아는 게 많지는 않지만, 지금까지 (김 전 위원장이) 살아온 궤적을 보면 늘 국민 하나만 생각하고 국민이 먹고 사는 문제, 나라가 잘 되는 문제에 대해 실용주의에 가득찬 분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그동안 쌓아오셨던 경륜으로 저희를 잘 지도해주시고 잘 이끌어 주시기를 부탁드리는 마음을 갖고 있다”며 “정치 개혁 뿐 아니라 국가의 대개조가 필요한 시점에 또 다시 김 전 위원장이 역할을 하셔야 할 때가 오고 있지 않나 생각한다”고 했다.

   
▲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와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은 15일 서울 용산구의 한 호텔에서 열린 ‘만화로 읽는 오늘의 인물 이야기-비상대책위원장 김종인’ 출판기념회에서 만나 악수를 하고 있다./사진=윤석열 선거캠프 제공

특히 “김 전 위원장은 진영 정파에 갇힌 분이 아니라 늘 국민을 생각하는 실사구시의 철학으로 무장된 분이기에 보수든 진보든 우리 정당이 정상 궤도에 이탈해 개혁이 필요할 때 늘 소방수셨다”고 강조했다.

윤 후보는 기념회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김 전 위원장과 이준석 대표와 무슨 이야기를 나눴냐’는 질문에는 “다른 분들도 많이 계셔서 특별히 대화를 나눈 것은 없다”고 했다. ‘김 전 위원장의 영입’에 대한 질문에는 “좀 기다려달라”고 답했다.

김 전 위원장은 윤 후보가 선대위 합류를 공개적으로 요청한 것에 대해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그럴 계기가 있으면 도와줄 수도 있고 그런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총괄선대위원장을 맡을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나는 아직 그것에 대해 일체 아무것도 모른다"고 답했다. '윤 후보에게 따로 제안을 받은 게 있느냐'는 질문에는 아무런 답변을 하지 않았다.

선대위 출범 시점에 대해서는 "시간표도 모르고 내용도 모르고 아무것도 모른다"며 "선대위를 구성하는 후보가 알아서 결정할 일이지 제3자가 뭐라고 할 수가 없다"고 말을 아꼈다.

김 전 위원장은 ‘김병준 전 비대위원장이 상임선대위원장을 맡는다’는 보도에 대해서는 "선대위 구성 이야기는 후보 본인의 생각인 것이고, 그다음에 뭐가 짜이면 그때 가서 제가 판단하는 것이지 미리 이야기할 수가 없다"고 했다.

사무총장 인선을 두고 윤 후보와 이 대표가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는 일각의 지적에는 "그것은 당 대표와 후보가 알아서 할 사항"이라며 "밖에 다른 사람이 이야기할 성질이 아니다. 두 사람이 알아서 판단할 것"이라고 답했다.

김종인 "정치가 사회의 역동성을 전혀 따라가지 못하고 있다"

한편, 김 전 위원장은 이날 출판기념회에서 "오늘날 청년들의 현실을 보고서 우리가 선진국이니 만족하고 살라고 이야기 할 수 있나. 부끄럽고 죄송한 일"이라며 "경제 성장을 이루고 민주주의와 평화적 정권교체를 이뤘지만, 정치·경제·사회·문화 전반에 걸쳐 온전히 선진국이라 할 수 있는가"라고 꼬집었다.

그는 "87년 헌법 이후 지금껏 6공화국 정부들을 보면 1990년대까지 만들어 놓은 경제 성장의 토대와 과실을 갖고 현상을 유지하며 약간씩 변형하는 정도에 머물러 있다"면서 "무엇을 준비하고 경제 패러다임을 바꿀지에 대해 깊은 고민을 하는 지도자가 매우 드물다"고 지적했다.

"문제의 원인은 다양하고 복잡하지만 역시 핵심적 문제는 나라의 방향타를 이끄는 정치적 리더십의 문제"라는 진단이다.

김 전 위원장은 "정치가 사회의 역동성을 전혀 따라가지 못하고 있다"며 "권력은 잠시 위임되는 것이지 영원한 것이 절대로 아니다. 만고불변의 권력일 것처럼 허세를 부리다 국민의 심판을 받고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진 것이 70년간 반복된 대한민국 정치의 역사"라고 했다.

이어 “그런 작은 회고의 기억을 ‘영원한 권력은 없다’에 담았고 이번에 다른 컨텐츠로 독자들과 만난다니 감회가 새롭다”며 “모쪼록 청년들이 제 부족한 삶의 자취에서 반면의 교훈을 찾고 새로운 도전의 용기를 얻기를 기원한다. 한 사람의 인생이라도 작은 씨앗을 남기는 것이 살아갈 날이 멀지 않은 자의 보람”이라고 말했다.
[미디어펜=조성완 기자] ▶다른기사보기

[이런 기사 어때요?]

민주 ‘법대응'-국힘 ‘크라켄’...여론조작 뿌리 뽑는다
국민의힘, 미진한 선대위 구성...핵심 요직 ‘동상삼몽’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김태균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