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2.01.22 11:27 토
> 경제
불닭볶음면 ‘중동 간다’…삼양식품, 연매출 500억 목표
UAE 사르야사와 독점 공급 및 유통 계약 체결
승인 | 이서우 기자 | buzacat59@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1-11-17 10:48:57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이서우 기자] 삼양식품은 ‘사르야 제너럴 트레이딩(SARYA GENERAL TRADING)’사와 아랍에미레이트(UAE) 독점 공급 계약 및 중동 진출 확대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지난 16일 UAE 현지에서 맺은 협약식에는 김정수 삼양식품 총괄사장과 사르야사의 압둘라 대표 등이 참석했다.

   
▲ 지난 11월16일 김정수 삼양식품 총괄사장(왼쪽)이 아랍에미레이트 현지에서 사르야社와 제품 독점 공급 업무협약을 맺고, 압둘라 모하메드 헤랄 알 카비 대표와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삼양식품 제공


사르야 제너럴 트레이딩은 아부다비를 거점 지역으로 한 사르야 홀딩스의 관계사다. 풍부한 자금과 유통망을 기반으로 소비재 수출입을 하는 업체다.

사르야사는 볶음면을 선호하는 UAE의 라면시장 특성을 살려 삼양식품의 점유율을 오는 2023년 85%까지 끌어올릴 계획이다. 삼양식품은 올해 UAE에 수출된 한국라면 가운데 71%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UAE는 현재 삼양식품에서 수출을 진행하고 있는 중동지역 중 매출 규모가 가장 큰 나라다. 까르푸, COOP 등 대형마트와 편의점 등에 제품이 입점했다. 두바이 글로벌 빌리지에 입점된 삼양식품 부스에서 불닭볶음면 시식과 판매를 진행하는 등 마케팅 활동을 벌이고 있다.

삼양식품과 사르야는 시리아, 레바논 등을 중동 지역 내 전략 국가로 선정하고 적극적인 시장 확대에 나설 예정이다. 올해 삼양식품의 중동 지역 수출액은 250억원 규모로 예상된다. 2023년 목표는 500억원으로 정했다.

삼양식품 관계자는 “UAE는 중동 지역에서 경제규모가 크고, 문화, 유통 등의 중심지 역할을 하고 있어 중동 지역 진출에 중요한 시장”이라며 “이번 계약을 통해 UAE를 기점으로 본격적인 중동 시장 확대에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미디어펜=이서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김태균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