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2.01.28 14:01 금
> 경제
수은, 제3차 북방포럼서 신북방국가 금융협력 방향 제시
유라시아 금융수요 및 지원전략 논의…몽골·우즈벡 당국자 등 참석
승인 | 류준현 기자 | jhryu@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1-11-18 13:36:55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류준현 기자] 한국수출입은행은 북방경제협력위원회(북방위)와 18일 서울 신라호텔에서 '북방협력 30년, 평화와 번영의 미래로'라는 주제로 '제3차 북방포럼'을 개최하고, 신북방국가와의 금융협력 활성화 및 금융지원 방향을 제시했다고 밝혔다.

   
▲ 수출입은행이 북방경제협력위원회와 함께 18일 오전 서울 신라호텔에서 북방국가들과 수교 30주년 진입을 기념해 '제3차 북방포럼'을 개최하고 금융협력 세션을 주관했다. 사진 앞줄 오른쪽에서 세 번째가 방문규 수출입은행장 / 사진=수출입은행 제공


북방국가들과 수교 30주년 진입을 기념해 개최된 이번 포럼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 글로벌 이슈 진단과 해결방안, 지속 가능한 경제 및 금융협력 방안 등을 논했다. 수은은 이번 포럼에서 '유라시아 지역 포스트 코로나 시대 금융의 역할과 과제'라는 주제로 금융협력 세션을 주관했다. 

세션에는 나란초크트 산자아(Narantsogt Sanjaa) 몽골 재무부 차관, 슈흐랏 바파예프(Shukhrat Vafaev) 우즈벡 대외투자무역부 차관 등 북방국가 정책당국자와 다자개발은행(MDB) 관계자 등이 참석해 유라시아 지역 금융 수요 및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발표에 나선 김형준 수은 부행장은 최근 국내 기업의 신북방국가 진출 동향과 금융협력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금융지원 수단, 보건 및 에너지 분야 등에 대한 실제 지원사례를 소개했다. 

이 외에도 엄우종 아시아개발은행(ADB) 사무총장은 유라시아 지역 경제회복을 위한 금융지원 전략을, 몽골 재무부와 우즈베키스탄 대외투자무역부는 각각 자국의 인프라 개발계획 및 투자유치 환경 조성 경험 등을 발표했다.

[미디어펜=류준현 기자] ▶다른기사보기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김태균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