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2.01.22 10:15 토
> 경제
쿠팡 “3분기 인프라 투자…적자는 단기적 희생”
직원 대상 ‘타운홀 미팅’ 3분기 실적 공유
올해 들어 800만 평방미터 풀필먼트 신설
승인 | 이서우 기자 | buzacat59@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1-11-18 16:30:33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이서우 기자] 쿠팡은 올 3분기 주요 성과 및 하반기 전략 과제를 공유하는 임직원 타운홀 미팅을 개최했다고 18일 밝혔다. 쿠팡 3분기 매출은 작년 동기 대비 48% 증가한 46억 달러(5조 4312억원)로 집계됐다. 

이번 온라인 타운홀은 강한승 쿠팡 경영관리 총괄 대표와 투안 팸 최고기술책임자(CTO)가 주도로, 전 세계 직원들이 한 자리에 모여 회사 방향성을 논의했다.  

   
▲ 강한숭 쿠팡 경영관리 총괄 대표(왼쪽), 투안 팸 최고기술책임자(오른쪽)/사진=쿠팡 제공


강 대표는 “쿠팡은 뉴욕 증시 상장을 통해 조달한 자금으로 전국 곳곳에 유통망을 신설하고 일자리를 창출 중”이라면서 “2020년부터 지금까지 인프라 신설에 투입된 투자금액이 쿠팡 창립 이래 2020년 이전까지 투입된 금액을 이미 넘어섰다”고 밝혔다. 

그는 이런 과감한 투자로 쿠팡의 새벽배송과 쿠팡이츠 서비스 등 차별화된 고객 경험이 가능했으며 그 결과 고객 충성도 및 친밀도를 향상시킬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강 대표는 쿠팡의 투자는 중소기업 상생에도 크게 기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강 대표에 따르면 “쿠팡의 파트너 가운데 80% 이상이 중소상공인”이며 “쿠팡과 함께 사업을 운영 중인 중소상공인의 수가 전년과 비교해 2배로 늘고 입점 중소상공인의 매출 또한 전년 대비 50% 이상 증가”했다.  

강 대표는 “올해 9개월 만에 쿠팡이 만들어낸 일자리가 1만개에 달한다. 우리는 또 배송직원과 물류센터 직원을 직고용하고 업계 최초로 배송직원 건강관리 프로그램 ‘쿠팡케어’를 도입했다”고 자부심을 드러냈다.  

투안 팸 쿠팡 CTO는 타운홀 연사로 나서 주로 3분기 경영 실적을 공유했다. 팸 CTO는 세계 최대 승차공유 업체인 우버(Uber)에서 7년간 CTO로 재직 후 2020년 하반기 쿠팡 CTO로 취임했다. 

팸 CTO는 쿠팡의 3분기 매출은 작년 동기 대비 48% 성장해 46억 달러(5조 4312억원)를 넘어섰다고 설명했다. 그는 “쿠팡은 지난 3년 동안 매년 70%의 평균 성장세를 기록하고 있으며, 활성 고객수는 15분기 연속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면서 “이 같은 엄청난 성과에도 불구하고 아직 쿠팡은 성장 초기 단계에 있으며 한국 이커머스 시장의 성장과 함께 더 큰 기회가 우리 앞에 놓여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특히 “평균 12시간 미만으로 로켓배송 시간을 유지하고 주문의 99%를 24시간 안에 배송하는 등 소비자와 약속을 위해 이번 3분기에 단기적인 성장을 희생했다”고 말했다. 올 3분기 순손실 3억2397만달러(약 3821억원), 영업손실은 3억1511만달러(약 3716억원)을 기록한 것에 대한 설명이다.

팸 CTO는 또 최근 일본과 대만 시장으로 글로벌 사업을 확장한다고 강조했다.   
[미디어펜=이서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김태균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