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2.01.28 22:57 금
> 경제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지수 7개월만에 '매도우위'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지수 전주보다 1.3p 떨어진 99.6 기록
승인 | 이다빈 기자 | dabin132@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1-11-20 09:40:03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이다빈 기자]정부의 강력한 대출규제와 시중 금리 인상, 집값 상승 피로감 등으로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지수가 7개월 만에 '매도우위'를 기록했다.

   
▲ 서울 시내 아파트 전경./사진=미디어펜


20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이번주(19일 기준)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지수는 지난주(100.9)보다 1.3p 하락한 99.6을 나타냈다. 한국부동산원의 매매수급지수가 기준선인 100 이하로 내려간 것은 한국부동산원 조사 기준 지난 4월 5일(96.1) 이후 7개월여 만이다.

한국부동산원의 매매수급지수는 회원 중개업소 설문과 인터넷 매물 건수 등을 분석해 수요와 공급 비중을 지수화한 것이다. 기준선인 100을 기준으로 0에 가까울수록 공급이 수요보다 많다는 것을 의미하며 200에 가까울수록 수요가 공급보다 많음을 뜻한다. 

이번주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지수는 기준선 100을 하회하며 집을 사려는 사람보다 팔려는 사람이 더 많다는 상황이다. 이번주 서울 5개 권역 중 용산·종로·중구가 있는 도심권(103.5)을 제외한 4개 권역에서 매매수급지수가 100 이하로 떨어졌다.

강남4구가 있는 동남권(강남·서초·송파·강동구)의 매매수급지수는 지난주(101.5)보다 2.0p 하락해 이번주 99.5를 기록했다. 서남권(양천·강서·구로·영등포·동작·관악구)의 경우 100.9에서 99.7, 동북권은 101.0에서 99.4로 하락했다.

서북권(은평·서대문·마포구) 매매수급지수의 경우 2주 전부터 기준선 100을 밑돌다가 이번주에는 지난주(97.9)보다 0.3p 낮은 97.6을 기록하며 5개 권역중 매수심리가 가장 많이 위축된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지역은 지난주 104.3에서 이번주 4.3p 떨어진 100.6을 기록했다. 이로써 수도권(100.6) 전체로도 지수 100 이하를 눈앞에 두게 됐다.

매수 심리가 위축되며 이번주(19일 기준) 서울 아파트 매맷값과 더불어 전국, 수도권, 지방 아파트 매맷값 상승폭이 모두 축소됐다. 

전국 아파트 매맷값 변동률은 지난주보다 0.02%p 떨어진 0.20%를 기록했다. 수도권 아파트 매맷값 변동률은 지난주에 비해 0.02%p 감소한 0.21%, 지방 아파트 매맷값 변동률은 0.03%p 떨어진 0.18%를 나타냈다

이번주 서울 아파트 매맷값의 경우 0.13% 올랐다. 지난주보다 상승폭이 0.01%p 축소된 모습이다. 특히 용산구(0.25%)에서 정비사업 기대감이 있는 이촌‧한남동 위주로, 마포구(0.20%)에서 직주 근접 환경이 양호한 공덕‧상수동 대단지 위주로 오르며 상승세를 이끌었다.

강남 4구 지역에서는 서초구(0.21%)가 방배‧서초동 신축 위주로, 송파구(0.19%)가 잠실‧문정동의 상대적 저평가 단지 위주로 올랐다. 강남구(0.18%)는 개포동 위주로, 강동구(0.14%)는 고덕동 신축 위주로 상승했으나 하락 거래도 발생하며 강남 4구 지역의 전체 상승폭은 지난주(0.19%)보다 0.01%p 축소된 0.18%를 기록했다.

한국부동산원 관계자는 이번주 서울 아파트값 흐름에 대해 "가계부채 관리 강화 기조와 금리인상 우려, 계절적 비수기 등 다양한 하방 압력으로 매수심리가 낮아지는 가운데 거래 활동이 감소하며 상승폭이 축소됐다"라고 분석했다.
[미디어펜=이다빈 기자] ▶다른기사보기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김태균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