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2.01.28 15:07 금
> 경제
세븐일레븐, 실외 배달로봇 ‘뉴비’ 시범 운영
차세대 배달 서비스 시대 열다
서초아이파크점에 첫 도입
승인 | 이서우 기자 | buzacat59@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1-11-22 10:35:54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이서우 기자] 세븐일레븐은 서울 서초동 서초아이파크점에 자율주행 배달로봇 ‘뉴비’를 도입하고 근거리 배달 서비스의 상용화를 위한 시범 운영에 본격 돌입한다고 22일 밝혔다. 

지난 8월 자율주행 로봇 소프트웨어 개발 스타트업 ‘뉴빌리티’와 ‘자율주행 로봇 배달 서비스 도입 및 상용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맺고 약 3개월 나온 성과다.

   
▲ 세븐일레븐 직원이 서울 서초아이파크점 매정 앞에서 자율주행 배달로봇 ‘뉴비’를 선보이고 있다./사진=세븐일레븐 제공


이번 세븐일레븐의 자율주행 로봇 배달 서비스는 건물이나 상가 같이 제한된 영역의 실내가 아닌 복잡도가 높은 도심지 실외에서 이뤄지는 첫 편의점 무인 배달 모델이다. 

배달로봇 ‘뉴비’는 카메라 기반 자율주행 시스템을 탑재하고 있다. 도심 내에서 뛰어난 자율주행 성능을 보여준다. 복잡한 도심이나 비, 눈 등이 오는 상황에서도 안정적으로 자율주행 배달 임무를 수행할 수 있다.

뉴빌리티 관계자는 “서울 강남과 같은 도심지에서는 고층 건물이 많아 기존의 GPS 기반 자율주행 시스템이 잘 작동하지 않을 수 있고, 보행자와 자전거 등으로 붐비기 마련”이라며 “뉴비 배달로봇은 멀티 카메라 시스템뿐만 아니라 다양한 센서 기술을 융합해 도심에서도 정확한 위치 추정과 장애물 인식, 회피가 가능하다. 또한 고가의 라이다 방식 로봇보다 상용화가 용이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세븐일레븐은 실내와 달리 각종 변수가 많은 실외에서의 첫 무인 배달 서비스 시도인 만큼 시스템 및 오퍼레이션 안정화에 무엇보다 주력할 계획이다.

3개월간의 집중 테스트 기간을 갖고 서비스 운영 반경을 300미터까지 단계별로 확대한다. 이와 동시에 ‘뉴비’ 운영 대수도 순차적으로 추가 도입해 시시각각 발생하는 배달 주문 건에 즉각 대응할 수 있는 복합 운영 체제를 갖춘다. 최대 적재량은 25㎏이다.

세븐일레븐은 편의점 디지털화(DT, Digital Transformation)를 위해 힘써왔다. 2017년 최초의 무인 편의점 모델 ‘시그니처’를 선보였고, 2018년 AI 결제로봇 ‘브니’, 자판기 편의점 ‘익스프레스’ 등을 개발했다. 드론 물류 배송 솔루션·서비스 전문 스타트업 파블로항공과 함께하는 드론 배송 서비스도 다음 달 시범 운영을 목표로 하고 있다.
 
최병용 세븐일레븐 DT혁신팀 선임책임은 “근거리 배달은 편의점의 대표 서비스로 서서히 자리 잡고 있으며 그 수요는 더욱 커질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차세대 배달 서비스 모델을 성공적으로 구축할 것”이라며 “무엇보다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가맹점의 운영 편의와 수익을 증대시킬 수 혁신 활동에 더욱 집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미디어펜=이서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김태균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