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2.01.28 08:04 금
> 연예·스포츠
'배드 앤 크레이지' 이동욱 "위하준, 첫 촬영부터 '미친 놈 K'였다"
승인 | 김민서 기자 | kim8270@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1-12-01 09:35:00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김민서 기자] '배드 앤 크레이지' 이동욱이 위하준, 한지은, 차학연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tvN 새 금토드라마 ‘배드 앤 크레이지’(극본 김새봄, 연출 유선동) 측은 1일 이동욱의 서면 인터뷰를 공개했다. 

   
▲ 사진=tvN '배드 앤 크레이지' 제공


'배드 앤 크레이지'는 '해피니스' 후속으로 오는 17일 첫 방송된다. 유능하지만 나쁜 놈 수열이 정의로운 미친 놈 K를 만나 겪게 되는 인성회복 히어로 드라마다. 
 
이동욱은 '배드 앤 크레이지'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 “김새봄 작가의 대본이 훌륭하다. 대본 자체가 워낙 재미있어서 시청자분들께도 지금까지 보시지 못했던 신선하고 재미있는 드라마가 될 것 같다”고 답했다. 
 
이동욱이 연기하는 류수열은 출세지향 결과주의 형사다. 그는 “극중 류수열은 정의롭지 못한 경찰인데 자신의 앞날과 출세를 위해서 조금 안 좋은 일도 하고 선한 일에 대해서는 눈 감고 넘어가려고 하며 자기 이득을 많이 생각하는 인물”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지금껏 보지 못한 저의 새로운 모습을 보실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를 당부했다. 

   
▲ 사진=tvN '배드 앤 크레이지' 제공

 
‘배드 앤 크레이지’표 액션씬도 예고했다. 그는 “우리 드라마의 최대 강점은 강렬하면서 거침없는 액션이다. 촬영을 위해 특별히 준비할 게 없을 만큼 무술팀이 많이 도와줘서 매 촬영 때마다 너무 고맙다”고 말했다. 
 
앞서 공개된 ‘배드 앤 크레이지’ 티저 영상에선 이동욱과 위하준의 브로맨스가 공개돼 관심이 쏠린다. 이동욱은 “미소가 매력적인 하준 씨는 첫 인상과 가장 다른 배우”라며 “처음에는 조금 무뚝뚝한 줄 알았는데 실제 만나보니 굉장히 살갑고 선배들이나 동료들한테도 항상 깍듯하다. 멋있고 올곧은 매력이 있다고 생각된다”고 칭찬했다.

이어 그는 “특히 하준 씨는 준비성이 정말 철저하다. ‘어떻게 첫 촬영부터 미친 놈 K가 돼서 나타났지?’라고 생각될 만큼 평소에도 자신의 분량을 열심히 준비해오고 늘 성실하게 촬영에 임해 내가 연기하는 데 큰 힘이 된다. 의견 교환도 활발하고 서로를 위하며 촬영하고 있다”고 엄지를 치켜들었다.

   
▲ 사진=tvN '배드 앤 크레이지' 제공


이동욱은 한지은, 차학연과의 연기 호흡도 자랑했다. 이희겸 역의 한지은에 대해 “이제는 촬영장이 우리집 같이 느껴질 만큼 하루하루 정신없이 즐겁고 바쁘게 보내고 있다. 특히 지은 씨를 촬영장의 수다쟁이라고 부를 만큼 대화를 하고 나면 ‘참 밝구나’라는 생각이 든다”고 전했다. 또한 “막내 학연 씨는 분위기 메이커인데 늘 밝고 긍정적인 에너지가 있다. 학연 씨가 촬영장에 올 때도 항상 열심히 준비해오는게 느껴지더라”고 전했다. 
 
끝으로 이동욱은 극 중 가장 기대되는 장면과 시청포인트를 직접 뽑았다. 그는 “사우나에서 찍은 수열과 K의 첫 만남(1회)이 기대된다”며 “서로 땀 흘리면서 정말 고생을 많이 했기도 하고 특히나 하준 씨가 고생을 많이 했다. 헬멧을 쓰면 앞이 잘 안보이는 등 어려움이 많았을텐데 워낙 액션을 잘 해서 무탈하게 잘 찍었다”고 말했다. 

끝으로 그는 “처음부터 끝까지 시원하게 달리고 부딪힌다는 점이 우리 드라마의 시청 포인트다. 시청자분들께서도 저희 드라마를 통해 현실에서 얻지 못한 대리만족과 카타르시스를 느끼시길 바라며 제가 연기하는 류수열도 ‘배드 앤 크레이지’도 모두 사랑해주시면 감사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tvN 새 금토드라마 ‘배드 앤 크레이지’는 오는 17일(금) 오후 10시 40분 첫 방송된다.
[미디어펜=김민서 기자] ▶다른기사보기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김태균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