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2.01.23 09:28 일
> 연예·스포츠
[MP온에어] '라스' 신기루 "고교 졸업 전 몸무게 세 자릿수 돌파"
승인 | 김민서 기자 | kim8270@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1-12-08 22:20:00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김민서 기자] 데뷔 17년 차의 예능 늦둥이 신기루가 ‘라디오스타’에 입성한다. 

8일 오후 방송되는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이하 '라스')는 장도연, 신기루, 코드 쿤스트, 아이브 장원영과 함께하는 ‘우리는 몸신이다’ 특집으로 꾸며진다.

2005년 ‘폭소클럽’으로 데뷔한 신기루는 최근 예능, 유튜브, 팟캐스트를 넘나들며 노 필터 캐릭터로 급부상, ‘예능 늦둥이’로서 새로운 전성기를 맞고 있다. 최근에는 ‘놀면 뭐하니?’에서 JMT 회사 면접생으로 깜짝 등장하며 유재석과 호흡을 맞춰 화제를 모았다. 

   
▲ 사진=MBC '라디오스타' 제공


신기루는 ‘라스’가 꿈의 무대였다며 데뷔 17년 차에 첫 섭외 제안을 받고 느낀 설렘을 고백한다. 또한 최근 예능 늦둥이로 관심을 받으며 공중파 ‘놀면 뭐하니?’까지 진출해 활약한 그는 “당시 유재석의 한 마디에 펑펑 울었다”며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한다. 

그는 이번 ‘우리는 몸신이다’ 특집에 최적화된 게스트라고 주장한다. 신기루는 “고등학교 졸업 전에 몸무게 세 자릿수를 돌파했다”며 "지금까지 ‘유지어터’ 생활 중이다. 철저하게 관리 중"이라고 고백한다. 그는 “어렸을 적부터 자연 비만이었다. 그래서 튼살, 고혈압, 당뇨가 없이 건강하다”고 말한다.

그런가하면 신기루는 시가 첫 방문에 LA갈비 4kg을 먹었다고 밝힌다. 또 몸무게 유지 비결로 ‘화이트 푸드’를 꼽으며 상상을 초월하는 메뉴를 소개한다.

거침없는 입담과 몸신 면모를 자랑하던 신기루는 ‘라스’ 녹화장에서 공포에 질렸다고 해 호기심을 자극한다. 그는 “깡패, 귀신보다 ‘이것’이 무섭다”고 고백하며 "이것 공포증이 있다”라고 털어놔 궁금증을 유발한다. 이날 오후 10시 30분 방송.
[미디어펜=김민서 기자] ▶다른기사보기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김태균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