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02.27 18:18 수
> 경제
수은, 에너지·인프라·의료서비스 해외진출 펀드 삼각편대 완성
승인 | 김재현 기자 | s891158@nate.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5-04-08 13:14:06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수은, 에너지인프라 펀드 조성…해외 건설플랜트 수주 활기

[미디어펜=김재현기자] 수출입은행이 해외 에너지·인프라 수주 지원을 위한 금융지원에 박차를 가한다.

한국수출입은행(은행장 이덕훈)은 총 1325억원 규모의 글로벌 에너지·인프라 펀드를 성공적으로 조성했다고 8일 밝혔다.

수은은 이번 1325억원 규모의 에너지인프라 펀드에 총 300억원(23%)을 투자했다. 나머지는 신한은행, 한국투자증권 등 민간금융기관과 과학기술인공제회, 군인공제회 등 공제회가 각각 200~300억원 규모로 공동투자했다.

수은은 펀드에 주축 투자자로 나서며 한정된 정책자금 재원으로 한국 기업들의 해외진출 지원에 큰 레버리지 효과를 창출한 동시에 국내 민간자금의 해외 동반진출 유도 효과도 거뒀다.

앞서 수은은 지난해 글로벌 에너지·인프라, 중소·중견기업 해외진출, 의료서비스 해외진출 등 3개 분야 총 5개의 사모펀드에 주축 투자자로 나서 925억원을 출자해 총 7700억원 규모의 펀드 조성을 추진한 바 있다.

해외 에너지·인프라 관련 펀드는 전통적으로 국내 기관투자자로부터 자금 모집이 쉽지 않은 분야다. 이번 펀드운용은 해외 에너지·인프라 전문운용사인 이큐파트너스가 맡는다.
 
이큐파트너스는 국내외 인프라 에너지 자원에만 집중투자하는 운용사로 전체 운용자산 1조5000억원 중 1조원 이상을 해외 자원·인프라에 투자하고 있다.

에너지인프라 펀드는 국내기업이 지분 참여하거나 국내로 주요자원을 도입하는 사업, 인프라 건설·운영에 참여하거나 주요 기자재를 수출하는 해외 에너지 인프라 사업을 중심으로 투자될 예정이다. 

수은 관계자는 "에너지인프라 펀드는 입찰 단계부터 투자금 등 사업 전체 자금조달 패키지를 제안받길 원하는 해외 발주처의 요구를 충족시킴으로써 국내기업이 해외 건설플랜트 사업을 수주하는데 긍정적인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수은은 지난해부터 조성해 오던 5개 펀드 중 3개 펀드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스틱 성장동력 M&A PEF(펀드약정액 2210억원, 수은투자액 250억원, 운용사 스틱인베스트먼트), 유니슨캐피탈 PEF(펀드약정액 3075억원, 수은투자액 150억원, 운용사 유니슨캐피탈)과 이번 에너지인프라 펀드 조성 완료됐다.

특히 중소·중견기업 해외진출 2개 펀드의 경우, 민간투자자의 적극적인 참여로 당초 목표했던 4700억원 수준을 초과해 5300억원 규모로 성공적으로 결성된 바 있다.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