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08.06 22:05 목
> 경제
"상큼달콤 체리의 계절 돌아왔다" 올해도 인기 쭉~
승인 | 신진주 기자 | newpearl09@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5-04-29 09:26:09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신진주 기자] 최근 몇 년 새 수입량이 폭발적으로 증가하며 대표 인기 수입과일로 자리매김한 '체리'가 제철을 맞았다. 올해 체리의 인기도 뜨거울 것으로 전망된다.

29일 업계에 따르면 체리는 미국 캘리포니아, 워싱턴 등 북반구 산지에서 여름철(5~8월)에 주로 출하되는 품목이다.

   
▲ "상큼달콤 체리의 계절 돌아왔다" 올해도 인기 쭉~ /사진=롯데마트 제공

최근 몇 년 새 수입량이 폭발적으로 증가하며 대표 인기 수입과일로 자리매김 하고 있다.

한국무역협회 조사 결과, 2000년대 초반 200톤에 불과했던 체리 수입량은 2011년에는 4982톤으로, 2012년에는 9454톤으로 급증했고, 지난해(1만3359톤)에는 처음으로 1만톤을 넘기며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롯데마트에서도 최근 5년간 과일 매출을 살펴본 결과, 체리가 지난해 처음으로 전체 과일 중 매출 상위 10위권 내에 진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4년 한 해 체리 매출은 전년 대비 53.6%로 크게 신장했다.

특히 햇 체리가 첫 등장하는 5월 매출을 보니, 2012년 10위에서 2014년에는 5위로 순위가 껑충 뛰었고, 인기 과일 중 매출 비중 역시 2012년 3.2%에서 지난해 10.3%로 3배 이상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체리의 인기는 2012년 한-미 FTA 발효로 인해 기존 24%였던 수입 관세가 완전히 철폐됨에 따라 가격 경쟁력이 높아진 것이 주 요인이라 할 수 있다.

또한 웰빙 과일로 관심이 높고 크기가 작아 먹기도 편해 소비자의 수요가 크게 증가하며 대중적인 인기 수입과일로 자리잡아 가고 있다.

   
▲ 롯데마트 최근 5년간 5월 과일 순위 및 매출 구성비

이처럼 체리 시장이 커져가고 있는 가운데, 다가오는 5월 제철 체리를 저렴하게 맛 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4월말 현재 미국 캘리포니아 '체리(5kg)' 수입 가격은 100 달러로, 작년 이맘때 수입 가격인 105 달러보다 낮게 형성된 상태다.

주요 산지인 미국 캘리포니아의 작황이 좋아 체리 출하량이 작년보다 10% 가량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며, 6월 초부터 출하되는 워싱턴 체리도 시기가 일주일 가량 앞당겨질 것으로 전망돼 5월에 체리 수입량이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본격적인 출하가 시작되는 5월부터는 체리 시세가 작년보다 10% 가량 낮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신경환 롯데마트 과일팀장은 "체리가 무관세 효과와 작황 호조로 가격 경쟁력을 갖추며 대중적인 수입과일로 자리잡아 가고 있다"며 "제철 인기 과일을 보다 빠르게 저렴하게 맛 볼 수 있도록 준비했다"고 말했다.

한편 롯데마트는 황금연휴를 맞아 오는 30일부터 내달 6일까지 항공 직송을 통해 '미국산 햇 체리(450g/1팩)'를 시세보다 20% 가량 저렴한 9900원에 판매한다.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 ( 윤리강령 | 심의규정 )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