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08.15 16:04 토
> 경제
최병오 형지 회장, 중국·브라질 등 글로벌 진출 박차
승인 | 신진주 기자 | newpearl09@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5-04-29 15:19:51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신진주 기자] 최병오 패션그룹형지 대표가 글로벌 진출에 숨가쁜 걸음을 하고 있다.

29일 업계에 따르면 형지는 중남미 경제사절단 활동으로 현지 기업과 함께 중국 시장에 공동진출하게 됐다.

   
▲ 최병오 형지그룹 회장

또한 스위스 아웃도어 '와일드로즈'의 글로벌 상표권을 넘겨받고, 현지 유통업체와의 업무협약을 통해 국내 재고 수출길을 여는 등 눈에 띄는 성과를 거뒀다.

지난 20일 페루 리마에서 최병오 패션그룹 형지 회장이 프랑소아 패티 잉카그룹 회장을 만나 양사의 중국 시장 공동 진출에 전격 합의했다.

1959년 설립된 잉카그룹은 알파카, 비쿠나 등 세계적 품질을 자랑하는 의류 소재를 제공해오고 있으며, 섬유, 여행, 헬스, 파이낸셜 등의 계열사를 두고 연매출 3억8000만달러 규모의 페루 기업이다.

양사는 잉카의 최고 의류 소재와 형지의 기술력·마케팅력 등을 바탕으로 최단기간 내 잉카 소재로 된 의류를 중국 시장에 1000만달러 수출에 공동 노력하기로 합의했다. 이를 위해 알파카 소재의 고급화와 고급 소재 발굴, 그리고 양사간 교역 확대를 추진키로 했다.

잉카그룹은 이 자리에서 한국 의류 시장에 '알파카' 소재 활성화에 공헌했다는 공로로 패션그룹형지에 감사패를 전달하기도 했다.

또한 24일 브라질 상파울로에서는 투두패션과 브라질 의류 사업 진출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

이번 협약으로 형지는 재고 의류를 브라질 현지법인 투두패션을 통하여, 브라질 및 남미 현지의 의류 쇼핑센터에 선보일 수 있게 됐다. 양사는 2년 동안 30만불(USD) 수출을 통해 우선 시장을 공략하기로 했으며, 추후 남미 시장으로 확대를 목표로 한다.

브라질 의류 시장 공략 포인트는 패션그룹형지 여성복의 고급 소재, 컬러, 핏을 브라질에 어필하면서 브라질내의 한류에 적극 편승한 고급 이미지 구축을 통해 저가 중국산 의류에 경쟁 우위를 갖는다는 것이다.
형지는 스위스 아웃도어 브랜드인 '와일드로즈'의 글로벌 상표권도 넘겨받게 됐다.

지난 27일 스위스 취리히 와일드로즈 본사에서 양사 관계자들은 패션그룹형지의 와일드로즈 브랜드 인수에 기본적으로 합의하고, 향후 브랜드 인수에 구체적 방안을 마련키로 했다.

형지는 지난 2010년 와일드로즈 스위스 본사로부터 국내 상표권을, 지난해 1월에는 아시아 상표권을 인수한 바 있다.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 ( 윤리강령 | 심의규정 )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