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10.23 09:41 토
> 칼럼
방민준의 골프탐험(61)-우즈·매킬로이 추락은 비상의 전조
추락은 또 다른 희망…아마추어 한 번 추락에 절망 말아야
승인 | 편집국 기자 | media@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5-06-09 08:56:37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국내 최고의 골프칼럼니스트인 방민준 전 한국일보 논설실장의 맛깔스럽고 동양적 선(禪)철학이 담긴 칼럼을 독자들에게 배달합니다. 칼럼에 개재된 수묵화나 수채화는 필자가 직접 그린 것들로 칼럼의 운치를 더해줍니다. 주1회 선보이는 <방민준의 골프탐험>을 통해 골프의 진수와 바람직한 마음가짐, 선의 경지를 터득하기 바랍니다. [편집자주]

   
▲ 방민준 골프칼럼니스트
방민준의 골프탐험(61)- 추락은 비상의 전조


-사랑하는 나의 오빠, 언제 우리는 뗏목을 만들어
하늘을 따라 내려갈 수 있을까요?
사랑하는 나의 오빠, 곧 우리의 짐이 너무 커져서
우리는 침몰하고 말 거예요.

사랑하는 나의 오빠, 우리 종이 위에다
수많은 나라와 수많은 철로를 그려요.

조심하세요, 여기 검은 선(線)들 앞에서
연필심과 함께 훌쩍 날아가지 않게요.

사랑하는 나의 오빠, 만약 그러면 나는
말뚝에 묶인 채 마구 소리를 지를 거예요.

하지만 오빠는 어느새 말에 올라 죽음의 계곡을 빠져나와,
우리 둘은 함께 도망치고 있군요.

집시들의 숙영지에서, 황야의 천막에서 깨어 있어야 해요,
우리의 머리카락에서 모래가 흘러내리는군요.

오빠와 나의 나이 그리고 세계의 나이는
해로 헤아릴 수 있는 게 아니랍니다.

교활한 까마귀나 끈끈한 거미의 손
그리고 덤불 속의 깃털에 속아 넘어가지 마세요.
또 게으름뱅이의 나라에서는 먹고 마시지 마세요,
그 곳의 남비와 항아리에선 거짓 거품이 일거든요.

홍옥요정을 위한 황금다리에 이르러
그 말의 뜻을 알고 있던 자만이 승리를 거두었지요.

오빠한테 말해야겠어요, 그 말은 지난 번 눈과 함께
정원에서 녹아서 사라져버렸다고 말이에요.

많고 많은 돌들 때문에 우리 발에 이렇게 상처가 났어요.
발 하나가 나으면, 우리는 그 발로 펄쩍 뛸 거예요,

아이들의 왕은 그의 왕국에 이르는 열쇠를 입에 물고
우리를 마중하고, 우리는 이런 노래를 부를 거예요:

지금은 대추야자 씨가 싹트는 아름다운 시절!
추락하는 이들마다 날개가 달렸네요.

가난한 이들의 수의에 장식단을 달아준 것은 빨간 골무,
그리고 오빠의 떡잎이 나의 봉인 위로 떨어지네요.

우리는 자러 가야 해요, 사랑하는 이여, 놀이는 끝났어요.
발꿈치를 들고. 하얀 잠옷들이 부풀어 오르네요.

아버지 어머니가 그러는데요, 우리가 숨결을 나누면,
이 집안에서는 유령이 나온대요.

오스트리아의 시인이자 소설가인 잉게보르크 바하만(Ingeborg Bachmann:1926~1973)의 ‘유희는 끝났다(Das Spiel ist aus)’라는 제목의 시다.

이문열은 이 시에서 힌트를 얻어 ‘추락하는 것은 날개가 있다’라는 소설을 썼다. 대학시절 1년 정도 함께 막걸리 잔을 부딪친 탓으로 곁눈질로 그의 추락과 비상을 엿보았기에 어렴풋하게나마 그가 왜 이런 제목의 소설을 썼는지 짐작은 한다.
이문열은 잉게보르크 바하만에서 이 제목을 빌려왔지만 바하만은 그리스 신하 ‘이카로스의 추락’에서 이 말을 얻어왔다.

그동안 수없이 많은 예술작품의 소재가 된 이카로스는 억압받는 현실에서 벗어나려는 자아 실현의 의지를 상징한다.

   
▲ 추락하는 골퍼들이여, 그대의 추락은 날개가 있다는 증거이고 다시 비상할 수 있다는 희망이다. 골퍼의 종말은 추락이 아니라 비상을 포기하는 순간임을 명심하라. /삽화=방민준
그의 아버지 다이달로스는 손재주가 탁월한 명인이다. 왕인 미노스는 왕비가 황소와의 부정한 관계로 낳은 미노타우로스(일명 미노스의 황소)를 가두기 위해 다이달로스에게 누구든 한번 들어가면 다시 밖으로 나올 수 없는 미궁을 만들라고 명령한다. 미궁이 만들어지자 미노스는 이런 비밀을 숨기기 위해 다이달로스와 그의 아들 이카로스를 미궁에 함께 가두었다.

그러나 손재주가 비상한 다이달로스는 조그만 창문을 통해 날아드는 새들의 깃털을 모아 밀랍으로 이어 붙여 날개를 만드는데 성공해 이카로스와 함께 미궁을 탈출하는데 성공한다.
아버지 미노스는 밀랍이 태양에 가까이 가면 녹는다는 것을 알아 낮게 비행했으나 이를 모르는 이카로스는 아버지의 충고를 무시하고 하늘 높이 날아올랐다가 날개를 붙인 밀랍이 녹아 결국 바다로 추락하고 만다.

그리스 신화에서 '이카로스의 날개'는 미지의 세계에 대한 인간의 동경과 그 한계를 상징하는 한편 비상 없이 추락이 없고 추락 없이는 비상도 있을 수 없다는 진리를 전한다.
날개가 있는 것은 그것 때문에 날 수 있으나 결국 추락할 수밖에 없고 추락하더라도 날개가 있기 때문에 다시 날 수 있다는 것이다

천하의 타이거 우즈가 8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더블린의 뮤어필드빌리지 골프클럽에서 막을 내린 PGA투어 메모리얼토너먼트에서 컷을 통과한 71면 중 최하위로 대회를 마쳤다. 전날 주말골퍼와 다름없는 13 오버파 85타를 친 우즈는 마지막 라운드에서 동반자 없는 최하위로 혼자서 라운드를 했지만 꼴찌를 면치 못하는 수모를 당했다.

이 같은 타이거 우즈의 끝 모를 추락은 그리스 신화 ‘이카로스의 추락’처럼 태양을 두려워하지 않는 그의 비상에 뒤따르는 자연스런 결과나 다름없다. 비상할 수 있는 날개가 있었기에 하늘 높은 줄 모르고 날아오를 수 있었고 지금은 추락하고 있지만 날개가 있기에 언젠가는 다시 비상할 수 있다는 희망이 있는 것이다.
일각에선 메이저대회인 US오픈에서 컷 통과도 힘들 것이라는 비관적 전망이 나오고 있지만 우즈에겐 비상할 수 있는 날개가 있기에 골프팬들은 그의 비상을 기대한다.

유럽 프로골프투어 BMW PGA챔피언십에서 우승하며 무서운 신인의 존재를 선포한 안병훈(24)이 지난 주 1일 북아일랜드 뉴캐슬 로열 카운티다운 골프클럽에서 끝난 아이리시 오픈에서 합계 5오버파 289타로 공동 21위에 올랐다.

현재 세계 랭킹 1위인 로리 매킬로이가 BMW PGA챔피언십에서 컷 탈락한데 이어 자신의 이름으로 주최하는 아이리시 오픈에서조차 컷오프 진출에 실패하며 나락 모르게 추락하는 것에 비하면 안병훈의 날개 짓은 매우 견실한 것이 아닐 수 없다.

아주 특출한 선수가 아니라면 보통 골프선수는 한번 우승하면 긴장이 풀려 잠시라도 추락의 길로 들어서기 마련인데 낯선 북아일랜드의 거친 골프코스에서 이만한 성적을 유지했다는 것은 안병훈의 잠재력이 범상치 않음을 보여주는 증거다.

프로선수들도 비상과 추락을 거듭하는데 주말에나 라운드를 할까 말까 한 아마추어골퍼가 한 번의 추락에 낙망해 실망 저주 자학에 휩싸이는 것을 보면 쉬 납득이 가지 않는다.
어떤 의미에서 추락은 희망이다. 날개가 있기에 날 수 있었고 날 수 있었기에 추락도 있는 것이다. 날개가 없다면 나는 것은 꿈도 못 꾸고 기껏 달리거나 걷는 수준에서 벗어날 수 없다.
추락하는 골퍼들이여, 그대의 추락은 날개가 있다는 증거이고 다시 비상할 수 있다는 희망이다. 골퍼의 종말은 추락이 아니라 비상을 포기하는 순간임을 명심하라. /방민준 골프칼럼리스트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 : 김사성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